로렌스빌 한인 밀집 거주지역의 아시아계 가정이 야간에 총격을 받아 경찰이 혐오범죄 여부 수사에 나섰다.

 

22일 CBS 애틀랜타에 따르면 조지아주 귀넷 카운티 로렌스빌의 조니 행 씨 소유 주택에 토요일인 지난 17일 밤 5발의 총탄이 날아들었다.

 

3발은 지붕과 유리창에 맞고, 2발은 자녀 2명이 자고 있던 침실 옷장을 파고들었다. 사상자는 없었다.

 

아이들의 엄마 니키 행 씨는 “엄청나게 큰 소리가 났다. 처음엔 아이들이 뭔가를 떨어뜨린 줄 알았다”며 “곧 총소리인 줄 알아차리고 아이들에게 엎드리라고 소리쳤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왜 이런 일을 당했는지 모르겠다”며 “무차별 총격일 수도 있지만, 우리가 아시안이라는 사실 말고는 표적이 된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 가족은 애틀랜타에 이사 온 지 2개월밖에 안 됐기 때문에 누군가의 원한을 살 리가 없다”며 “증오범죄인지 여부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귀넷 카운티는 조지아주에서 한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경찰은 행 씨의 이웃집 CCTV에 촬영된 검은색 머스탱 자동차를 포착하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아직 증오범죄 여부는 알 수 없다”면서도 “아시안을 표적으로 삼았는지 여부를 밝히기 위한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피해자 조니 행 측 촬영]
[출처: 피해자 조니 행 측 촬영]

 

책상과 바닥에 유리 파편이 떨어진 모습[출처: 피해자 조니 행 측 촬영. ]
책상과 바닥에 유리 파편이 떨어진 모습[출처: 피해자 조니 행 측 촬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