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이 주최하고 한복기술진흥원(회장 이은자) 미주지회와 클레이튼카운티 갤러리가 공동으로 주관한 ‘한복전시회’ 오프닝 컷테이프 행사가 5일 오후 클레이턴 카운티 아트 클레이턴(Art Clayton) 갤러리에서 개최됐다. 

이 행사는 ‘한복에 담겨진 치유의 지혜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4월 5일~5월 27일까지 열리며 입장료는 무료다. 이번 한복 전시는 ▲조선시대 왕실의 복식과 장신구 ▲부녀자 및 아이들의 복식을 실제 크기의 2분의 1로 축소한 액자 작품 ▲규방 수공예품과 도자기 ▲돌상 및 혼례식 등 총 4개의 주제로 기획됐다.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는 “한복의 전통성과 아름다움을 현지인들에게 알리고, 코로나19 및 애틀랜타 총격사건 등으로 상처를 받은 한인들에게 위안과 치유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는 5월1일 오후6시에는 애틀랜타의 유지분들과 어른들을 초대해 전시회를 축하하는 리셉션이 열릴 예정이다. 박요셉 기자

애틀랜타총영사관이 주최하고 한복기술진흥원 미주지회와 클레이턴카운티 갤러리가 공동 주관하는 한복전시회가 5일 개막해 오는 5월27일까지 아트 클레이턴 갤러리에서 열린다. 5일 개막 컷테이프 행사에 김영준 총영사, 이은자 회장 등이 참석해 오프닝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애틀랜타총영사관이 주최하고 한복기술진흥원 미주지회와 클레이턴카운티 갤러리가 공동 주관하는 한복전시회가 5일 개막해 오는 5월27일까지 아트 클레이턴 갤러리에서 열린다. 5일 개막 컷테이프 행사에 김영준 총영사, 이은자 회장 등이 참석해 오프닝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