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긴급사용 승인 이은 행정절차 완료…주중 390만 회분 배포

"J&J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툴박스에 또 다른 도구 확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8일 존슨앤드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최종 승인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J&J 백신 접종 권고안에 서명을 완료했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ACIP는 이날 회의를 열어 18세 이상에게 J&J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권고를 결정했고, 월렌스키 국장은 자문위 권고안에 바로 서명했다.

 

하루 전인 27일 식품의약국(FDA)이 J&J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CDC 자문위는 코로나 감염에 따른 입원과 사망으로부터 환자를 보호하는 데 있어 이 백신의 효과를 강력하게 지지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월렌스키 국장도 성명을 내고 "J&J 백신은 심각한 코로나 질병과 입원, 사망을 예방하는 데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문위 권고에 전적으로 동의했다.

이로써 미국은 제약회사 모더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에 이어 현장에서 접종 가능한 세 번째 백신을 확보한 나라가 됐다.

 

특히 J&J 백신은 2회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 모더나의 백신과 달리 1회 접종으로 끝나고 꼭 냉동 보관을 하지 않아도 돼 백신의 유통·저장상 제약이나 접종 예약·일정 관리에 투자해야 할 시간과 에너지를 덜어준다는 것이 장점이다.

일례로 냉장 시설이 없는 시골·벽지의 의료시설도 이 백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 보건 관리들의 설명이다.

월렌스키 국장은 "J&J 백신은 가능한 한 빠르고 많은 사람에게 공평하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한다"며 "이 백신은 우리의 툴박스에 있는 또 다른 중요한 도구"라고 밝혔다.

이어 "J&J 백신은 일회용인데다 운반과 보관이 용이하다"며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했다.

J&J 백신은 이날 바로 선적 작업에 들어가 이틀 후인 다음 달 2일 첫 물량이 배포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전했다.

연방정부는 금주 중 390만 회 접종분을 병원과 약국 등에 보급할 방침이다.

또 3월 말까지 2천만 회 접종분, 상반기 중으로 1억 회 접종분이 미국에 공급될 예정이다.

존슨앤드존슨이 미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4만4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3상 임상시험 결과 미국에서는 72%, 남아공에서는 64%의 예방효과를 각각 보였다.

화이자(95%)와 모더나(94.1%)보다는 낮은 수치지만, 이들 2개 사의 임상시험은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기 전에 이뤄졌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J&J 백신의 중증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는 미국에서 86%, 남아공에서 82%를 각각 기록했고, 백신을 맞은 뒤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1명도 없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