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일부 비번 경찰, 진압 위해 현장투입된 경찰관과 맞서기도"
플로이드 사건 이후 또 악재…비상 걸린 수뇌부, 면직·처벌 경고

 

국에서 벌어진 의회 폭동 당시 최소 13명이 경찰관 신분으로 가담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사관들이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일으킨 의회 폭동의 현장 영상 및 녹음 기록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속속 경찰관 가담자들이 드러났다.

이들 경찰관은 당시 근무일이 아니었으며, 일부는 진압을 위해 폭동 현장에 투입된 다른 경찰관들과 대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가 진척되는 데 따라 폭동에 가담한 경찰관은 현재 밝혀진 인원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경찰 간부들은 비상에 걸렸다. 지난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진압 과정에서 숨진 사건으로 미전역에서 규탄 시위가 벌어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또다시 내부 악재가 터졌기 때문이다.

일부 간부는 의회 폭동에 가담한 부하 경찰관을 연방수사국(FBI)에 넘기는 한편 관할 구성원들에게 범죄 행위에 따른 면직 및 처벌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휴스턴에서는 18년 차 경찰관이 폭동에 가담했다가 지난 14일 사임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