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아메리칸 옹호기금(AAAF) 대활약 

한국어 등 9개 언어홍보,가정방문 10만회

 

아시안아메리칸 옹호기금(Asian American Advocacy Fund) 의 정치력신장위원회(PAC)는 "이번 선거에서 전국 한인 사회를 대표해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 같아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아시안아메리칸 정치력신장위원회(AAAF-PAC)의 ‘오소프 및 워녹을 지지하는 아시안 유권자 캠페인’은 지난 11월 대선 캠페인에 이어 1월 5일 상원 결선에서도 한인 및 아시안 유권자들이 대거 투표에 참여하도록 두 달간 치열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25만명의 아시안 유권자에게 영어, 한국어, 베트남어, 중국어, 타갈로어, 힌디어, 우르두어, 구자라트어, 벵골어 등 9개 언어로 후보 지지를 독려하면서 100만 건의 전화, 10만 건의 가가호호 방문, 35만 건의 문자 메세지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번 조지아 상원 결선에서 전국의 한인사회도 관심을 표명했다. 개인 정치 기부와 전화 걸기로 동참했을 뿐 아니라 시카고·뉴욕·텍사스·버지니아·캘리포니아 등 지역에서 수백 명의 자원봉사자 및 선거 관계자들이 현지에 와서 한인 유권자들을 방문하고 지지 활동을 펼쳤다.

조지아 지역의 많은 한인 교회들도 등록과 투표율을 높이는데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예로, 2020년 10월 5-11일 기간 동안에만 6만명의 아시안 유권자들이 새로 등록하여 유권자 수가 33% 증가했다.

조지아 주 아시안 및 한인 유권자 중 44%가 영어보다 모국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효과적인 홍보를 위해서 각 언어로 메시지를 준비 하였는데, 이것이 이번 캠페인 성공에 결정적 요인이 되었다.

대선과 상원 결선 모두 치열한 접전 끝에 적은 표차로 결정되었다.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건강보험 정책 등의 이슈를 둘러싼 한인·흑인·아시안 및 교외지역 유권자의 정치적 결합 없이 민주당의 완승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번 선거 캠페인측은 “다양성을 존중하고, 젊고, 정치에 적극 참여하는 아시안 태평양계 인구가 늘면서 새로운 정치의식이 급부상하고 있다. 아시안계는 투표를 통해 힘과 영향력을 증명했다. 대선과 상원결선의 결과를 발 딛고 아시안 태평양계 커뮤니티 내 정치력 신장 활동을 확대하고 2022년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서도 활약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시안아메리칸 정치력신장위원회는 연방선거 독립지출을 통해 아시안아메리칸 권익재단의 목적을 지원한다. AAAF는 연방세법 501(c)(4) 조항에 정의된 풀뿌리 단체로 조지아에서 진보적인 아시안 아메리칸 유권자층을 양성하는 활동을 한다. 박선욱기자

민주당 후보 가두홍보에 나선 한인 자원봉사자들이 풍물놀이를 선보이고 있다.
민주당 후보 가두홍보에 나선 한인 자원봉사자들이 풍물놀이를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