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올해 하루 평균 1,400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쇼핑 수요가 폭증하며 물류센터 인력을 크게 늘렸다. 전례 없는 증가 속도가 이어질 경우 아마존은 2년 안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직원을 거느린 기업으로 등극할 전망이다.

 

뉴욕타임즈는 27일 아마존이 올 1~10월 42만7,300명을 신규 채용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7월 이후 신규 채용 인원은 35만명으로 하루 2,8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아마존 전체 직원은 지난 해보다 50% 증가하며 120만명을 넘어섰다.

 

신규 채용 인력의 대부분은 물류센터 부문에서 나왔다. 클라우드 서비스와 영화·음악 등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분야 전문가들도 뽑았다.

 

실제 아마존의 채용 규모는 이보다 크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연말 성수기에 맞춰 뽑은 임시직원 10만명이나, 아마존과 계약관계인 배달 기사 50만명은 포함되지 않아서다.

 

이 같은 속도라면 향후 2년 안에 월마트(220만명)를 추월해 세계에서 직원이 가장 많은 기업이 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김기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