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미국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가 색다른 풍경을 연출했다.

집에서 마우스를 클릭하거나 스마트폰을 터치하는 쇼핑족이 늘어나면서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최다 온라인 판매 신기록을 세운 반면, 오프라인 매장을 직접 찾는 고객은 반토막났다.

28일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인 전날 미국의 소비자들은 온라인에서 총 90억 달러어치를 쇼핑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21.5%로 늘어난 것으로 블랙프라이데이 당일로는 역대 최대 온라인 쇼핑 기록을 다시 쓴 것이다.

 

블랙프라이데이가 아닌 날을 포함해도 작년 '사이버먼데이'(블랙프라이데이 다음 주 월요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전날 미국의 소비자들은 분당 630만 달러를 온라인에서 소비했고, 1인당 평균 27.50달러를 썼다고 어도비가 분석했다.

특히 스마트폰을 이용한 쇼핑이 전년보다 25.3% 급증한 36억 달러로, 전체 온라인 쇼핑의 40%를 차지했다.

이러한 온라인 쏠림 현상에는 코로나19 대유행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어도비는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가족 모임과 영업 등을 제한한 주에서 온라인 쇼핑이 작년 같은 날보다 3.4배 급증했다고 전했다.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판매액이 이보다 더 많다는 다른 업체의 분석도 있다.

기업고객관리 솔루션 업체 세일즈포스는 미국 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을 작년보다 23% 증가한 128억 달러(약 14조1천억 원)로 추산했다.

전날 글로벌 온라인 쇼핑은 지난해보다 30% 성장한 622억 달러에 이른다고 이 회사는 밝혔다.

반면 백화점과 쇼핑몰, 대형 유통매장에는 블랙프라이데이 때마다 보이던 대기 줄이 적어지고, 주차장도 비교적 한산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 등이 전했다.

유통솔루션 제공업체 센서매틱 솔루션은 블랙프라이데이 당일 미국에서 매장을 직접 방문한 고객이 작년보다 52.1%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이 회사의 브라이언 필드 글로벌유통컨설팅 팀장은 "올해 블랙프라이데이는 트래픽 영향이라는 관점에서 예년의 블랙프라이데이 후 토요일과 매우 비슷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매년 쇼핑객과 TV 카메라가 몰려오던 뉴욕 맨해튼의 메이시스 백화점은 평소와 다름없는 풍경이었고, 다른 지역의 쇼핑몰에서도 줄을 서지 않아도 되는 매장이 많았다.

인기 품목도 코로나19에 따른 각종 활동 제한 탓에 예년과는 차이를 보였다.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등으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각종 게임이 더욱 잘 팔린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다수의 쇼핑몰에서 플레이스테이션5나 X박스 등을 사러 온 고객들이 게임 가게에 많이 몰려들었다고 전했다.

온라인에서도 어린이 장난감과 비디오게임 등이 인기를 끌었다고 어도비가 분석했다. 세일즈포스는 스트리밍 서비스인 '훌루' 할인권과 플레이스테이션5 등이 블랙프라이데이에 소셜미디어에서 많이 언급됐다고 밝혔다.

블랙프라이데이의 전통적 인기 품목인 삼성 TV는 이번에도 가장 많이 팔린 제품 중 하나였다고 어도비는 전했다.

그러나 재택근무 확대의 영향으로 의류 판매는 예년보다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어도비는 올해 사이버먼데이 온라인 쇼핑 총액이 작년보다 15∼35% 증가한 108억∼127억 달러로 신기록을 세울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예년 블랙프라이데이보다 한산한 뉴욕 삭스 피프스 애비뉴 백화점[신화=연합뉴스]
예년 블랙프라이데이보다 한산한 뉴욕 삭스 피프스 애비뉴 백화점[신화=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