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투표 시 포토ID 사용 등 개선 제안 

20일 인증, 21일 주지사 선거인단 인증

 

브랫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내무장관은 20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승리한 대통령선거 수작업 재검표 결과에 대한 인증을 앞두고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으며, 이는 국민의 판결”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밤 끝난 수작업 재검표는 물론 첫 기계 개표 모두에서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1만2,284표 앞선 결과가 나왔다. 

주청사에서 열린 회견에서 래펜스퍼거 장관은 “다른 공화당원처럼 나도 우리 후보가 승리하지 못한 것에 실망했다”며 “평생을 엔지니어로 살면서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신념으로 살았다”고 말했다. 그는 “주 내무장관으로서 나는 오늘 우리가 내놓은 숫자가 옳으며, 이 숫자는 국민의 판결(verdict)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주 내무부는 19일 밤 이번 선거에서 조 바이든 후보 247만4,420표, 도널드 트럼프 후보 246만1,833표를 얻었다고 최종 집계했다. 표차는 1만2,284표, 득표율 차이는 0.25%이다. 주 내무장관이 20일 이 결과를 인증하면 바이든 후보는 조지아주 대선 선거인단 16명을 차지하게 된다.

래펜스퍼거 장관은 내년도 주의회 입법회기 동안 개정해야 할 세 가지 선거관련 법을 제안하기도 했다.

첫째는 부재자 우편투표 시 기존의 서명 대신 사진이 들어간 신분증으로 투표자를 인증하자는 것이다. 트럼프 진영은 이번 선거에서 서명 불일치 문제를 계속해서 공격했다. 아직 구체 방안이 제시되지는 않았지만 운전면허증 혹은 기타 신분증 복사본을 우편투표 봉투 안에 동봉하는 방식일 수 있다.

둘째는 각 카운티가 잘못한 개표 등과 같은 “조직적이고 지속적인 문제”를 보일 때 주 내무부가 개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셋째는 더 이상 등록 지역에 살고 있지 않다고 의심되는 유권자를 추적해 유권자 등록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제안들은 주의회에서 난관에 봉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민주당은 포토ID 사용과 유권자등록 취소법이 투표사기 예방 보다 합법적 유권자 권리를 박탈할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공화당도 주 내무부의 각 카운티 선거 개입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다. 

20일 주 내무장관이 투표 결과를 인증하며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가 21일 오후 5시까지 16명의 민주당 선거인단을 인증할 예정이다. 

한번 더 재개표 가능성도 있다. 인증 후 0.5% 이내 패배 후보자는 자신의 비용 부담으로 개표기를 이용한 재개표를 요청할 수 있다. 조셉 박 기자

브랫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내무장관이 20일 주청사에서 재검표 집계 확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브랫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내무장관이 20일 주청사에서 재검표 집계 확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