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학 연구팀 "손님수 제한 효과 커"

주요 대중시설 10%가 확진자 80%와 연관

 

 여러 대중 시설 가운데 식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특히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 CBS방송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와 노스웨스턴대학교 연구팀을 인용, 여러 사람이 모이는 주요 시설 중 식당이 호텔, 커피점, 종교시설, 체육관 등보다 감염 가능성이 4배 더 높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지난 3월부터 두 달간 휴대전화 자료를 이용해 미국 내 10개 대도시 시민 약 1억 명의 동선을 코로나19 확산 모델에 중첩하는 방식으로 이런 결론을 내렸다.

 

연구를 주도한 쥬어 레스코벡 교수는 "식당에서는 사람들이 오랜 시간을 보내고, 또 대부분 식당은 식료품 가게나 백화점 등 비교적 넓은 장소에 비해 밀집도가 매우 높다"며 "식당만큼 사람들이 빽빽하게 모이는 곳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시카고시의 경우 이들 관심 대중 시설의 10%가 전체 감염의 80%를 차지할 만큼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크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그러면서 대중 시설의 영업을 제한하지 않으면 한 달간 미국 인구 3분의 1(약 1억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15일 거리 두기를 위해 텐트로 가림막을 쳐 놓은 미국 뉴욕시의 한 식당에서 시민들이 식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15일 거리 두기를 위해 텐트로 가림막을 쳐 놓은 미국 뉴욕시의 한 식당에서 시민들이 식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연구팀은 식당의 영업을 재개하더라도 수용 인원을 제한하는 방법이 효과적이라고 제안했다.

연구에 따르면 시카고 식당의 경우 원래 수용 인원의 20%만 받게 되면 코로나19 감염률이 80% 이상 감소한다.

레스코벡 교수는 "식당이 완전히 영업을 재개하거나 폐쇄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우리 연구를 통해 알 수 있다"면서 "수용 인원을 제한하는 것이 확진자 수를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자 예측치와 손님 수의 관계는 선형적이지 않아 손님 수를 조금만 줄여도 감염을 현격히 줄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또 저소득층일수록 재택근무를 쉽게 할 수 없거나 비용 때문에 식료품을 잘 배달시켜 먹지 못하는 탓에 다른 사람과 더 자주 접촉하게 돼 감염 위험이 크다고 결론내렸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와 사망자가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내달 초까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26만∼28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내 누적 사망자 수는 24만2천600여 명이다.

미국 워싱턴대학교의 보건지표·평가 연구소는 앞으로 두 달간 11만여 명이 추가로 사망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가 이틀 연속으로 최고점을 찍고 있으며,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12일 기준 9일 연속으로 10만 명 넘게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지난 5월 미국 뉴욕시의 한 공원에는 거리 두기를 위한 원이 그려져 있다.[UPI=연합뉴스]
지난 5월 미국 뉴욕시의 한 공원에는 거리 두기를 위한 원이 그려져 있다.[UPI=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