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이 애틀랜타의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3개의 거대 도로 건설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조지아 교통국은 향후 몇 년 동안 Ga.400 도로에 유료 차선을 추가해 노스풀턴카운티의 환승 확장을 지원하고, 애틀랜타 동부와 서부 I-20의 I-285 인터체인지를 재건한다. 특히 I-285 인터체인지는 미국 최악의 병목 구간으로 이름을 날리는 곳이다.

 

이 세가지 프로젝트는 ‘주요 이동성 투자 프로그램(Major Mobility Investment Program)’의 일부로, 교통국은 “향후 수십 년 동안 수백만 명의 신규 거주자가 추가돼도 교통 흐름이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팀 매튜스 교통국 감독관은 “메트로 애틀랜타는 거의 매일 매우 혼잡하다”며 “우리는 이 프로그램의 모든 프로젝트가 수많은 시민들의 통근을 도울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2016년 네이선 딜 전 주지사는 100억 달러 규모의 프로그램을 처음 공개했다. 이 프로그램엔 ▲페리미터 상단 절반의 유료 차선 ▲귀넷과 잭슨카운티의 I-85 확장 ▲애틀랜타 남부 40마일의 트럭 전용 차선 ▲I-16 확장 ▲사바나 I-95의 새로운 I-16 인터체인지가 포함됐다.

 

이번 건설은 2015년 주 의원들이 승인한 가스세 인상으로 가능했다.

 

한편, 프로그램 계획은 처음 공개된 이후 크게 변경됐다. 지난 가을 교통국은 ▲일부 메트로 애틀랜타 프로젝트 연기 ▲트럭 차선 가속화 ▲I-85 확장 ▲I-285 상단의 50억 달러 대규모 유료 차선을 여러 개 소규모 프로젝트로 분할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건설은 2022년 시작되고 도로는 2025~2026년 개통될 예정이다.

 

이미 일부 프로젝트들은 진행되고 있으며, 교통국은 대중의 의견을 구하고 있다. 교통국은 22일까지 Ga. 400 도로, 24일까지 I-285 동쪽 인터체인지에 대한 의견을 접수한다. 박세나 기자

 

조지아 교통국이 애틀랜타의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향후 몇 년 동안 3개의 거대 도로 건설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사진=AJC>
조지아 교통국이 애틀랜타의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향후 몇 년 동안 3개의 거대 도로 건설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사진=A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