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프 행정부가 시민권 신청 수수료를 포함해 각종 이민서류 수수료를 대폭 인상한다.

특히, 현재 640달러인 시민권 신청 수수료는 80%를 대폭 인상한 1,160달러가 될 전망이어서 시민권 신청을 앞 둔 이민자들에게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

31일 CNN에 따르면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은 각종 이민서류 신청 수수료의 기준이 되는 시민권 신청 수수료를 현재의 640달러에서 500달러 오른 1,160달러로 인상하며, 인상된 수수료는 오는 10월 2일부터 적용된다.

USCIS는 지난 9개월간 이민서류 신청수수료 체계를 재검토해왔다.

또, 이번 인상안에는 그간 수수료를 받지 않던 망명신청에도 50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안도 포함되어 있다. 현재 망명 신청자에게 수수료를 받은 국가는 호주, 피지, 이란 등 3개국뿐이다.

이번 수수료 인상방안은 이민당국이 코로나19 사태로 수수료 수입이 급감해 운영난을 겪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미 예상되어 왔다.

USCIS는 코로나 19 팬데믹 사태로 수수료 수입이 급감해 연방 의회에 12억달러의 긴급예산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김상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