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거물 니가드 사무실 압수수색

 

 

 

연방수사국(FBI)이 25일 뉴욕 맨해튼에 있는 패션 거물 피터 니가드의 니가드 인터내셔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니가드가 10대 소녀와 여성들을 인신매매하고 성폭행했다는 피해 주장에 따른 것이다.

10명의 여성들이 니가드가 모델 기회 제공 및 현금 지급 등으로 자신들을 유혹해 바하마에 있는 사유지에 가두고 성폭행했다며 니가드를 제소한 지 2주일도 안 돼 FBI가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소송을 제기한 여성들 중 일부는 니가드가 술과 마약을 먹이고 성폭행했을 때 자신들의 나이가 불과 14∼15세였다고 말했다.

니가드 측은 인신매매 주장을 부인하면서 “완전히 날조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켄 프리드먼 대변인은 “니가드는 현재 기소되지도, 구금되지도 않았으며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니가드 인터내셔널은 위니펙에서 스포츠웨어 제조업체로 출발해 북미 지역에 170개가 넘는 점포를 두고 있다.

소장에서 원고들은 니가드가 바하마 관리들에게 뇌물을 제공하고 패션계에 대한 회사의 영향력을 이용해 바하마와 미국, 캐나다에서 여성들을 끌어모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니가드 인터내셔널의 컴퓨터 서버에 수천 명에 이르는 잠재적 희생자들의 이름이 보관돼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