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3명 중 2명 꼴로 ‘죄인’이라는 고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티애너티투데이(CT)는 지난 달 27일 라이프웨이의 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본인 스스로 죄인’ 임을 인정한 응답자가 67%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죄인이 아니다’고 밝힌 사람은 8%에 불과했으며 15%는 답변을 거부했고 10%는 ‘아예 (성경적)죄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스스로 죄인이라는 사실을 인정한 사람들은 어떻게 죄성에 대해 대처하고 있을까. 이들 중 34%는 ‘죄를 덜 지으려 노력한다’고 대답했으며 28%는 ‘죄성을 극복하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에게 의지한다’고 답변했다. 또 5%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죄를 극복하기 위해 그리스도에게 의존한다고 밝힌 사람들 중에서는 여성이 33%로 남성의 22%를 압도했다. 개신교인은 49%, 가톨릭 교인은 19%로 나타났으며 복음주의 교단 성도는 72%, 다른 교단은 19%로 커다란 차이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