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년 만에 처음... 혹독한 간부후보생 과정 수료 


올해로써 창설 242년이 되는 미국 해병대에 첫 여성 보병소대장이 배출될 전망이다.
미 해병대 소식통은 21일 워싱턴포스트(WP)에 13주간의 혹독한 해병 간부후보생(OCS) 과정을 최근 마친 여성 후보생을 전투 보직인 보병소대장으로 보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아직 수료식이 거행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 여군의 신원 공개는 하지 않았지만, 그가 OCS 과정에 자원한 36명의 여성 가운데 한 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25일 버지니아주 콴티코 해병대 기지에서의 수료식 직후 40명 규모의 해병 보병소대를 이끌 예정이다. OCS 과정의 중간 탈락률은 통상 25%다,
해병대 전투병과에서 첫 여성 장교가 배출된 것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행정부의 애슈턴 카터 전 국방장관이 해병대 보병 장교 보직도 성차별 없이 개방하라는 지시를 내린 지 2년 만이라고 다른 소식통은 설명했다.
해병대는 남성들로만 구성된 부대도 여군을 받아들여 통합 운영해보라는 국방부의 지시에 따라 2012년 OCS 과정을 여군에게 시험 개방했다.
이에 따라 시험 기한이 끝난 2015년 봄까지 32명의 여성이 해병대 OCS 과정에 자원했지만, 아무도 수료하지 못했다. 군내 모든 보직을 여성에게도 완전히 개방한 2015년 12월 이후에도 4명이 추가로 OCS 과정에 지원했으나 역시 아무도 한 번에 수료하지 못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이번에 배출되는 여성 소대장도 이 과정에 재입교해 수료의 영예를 얻게 됐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AKR20170922089700009_01_i.jpg
아프가니스탄에서 순찰 중인 미 해병대 여군 <미 국방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