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교수 내정 불구
최종 결정 계속 늦어져
한미 소통채널 부재 우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첫 주한 미국대사 임명이 연내에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 보도했다.
조지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4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보좌관을 지낸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가 사실상 단수 후보로 내정된 것이나 마찬가지인 상태지만, 최종 결정이 늦어지면서 북한 문제를 둘러싼 한·미 소통채널 부재 논란까지 나오고 있다.
WP에 따르면 백악관은 차 교수를 최우선 후보로 올리고 신원 조회와 재무상태 조사 등의 검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차 교수 주변에서는 백악관이 검증 작업을 모두 끝내고 차 교수에게 ‘보안 유지’를 당부했다는 말도 들린다.
그러나 차 교수의 한 지인은 WP에 “대사 임명은 11월이나 12월 전에는 이뤄지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청한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료는 “이 시점에서 발표할 만한 게 전혀 없다”면서 “우리는 이 중대한 자리에 적합한 인물을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반응만 보였다.
그러나 중국과 일본에는 미국 대사가 일찌감치 부임한 반면 한국만 공백 상태로 두는 데 대해 ‘실은 백악관이 북한으로부터 불과 56㎞ 떨어진 현장에서 미국 대사가 해야 할 정책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워싱턴 정가에서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