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비 비싼 사립대 순위
하비머드칼리지 최고
에모리대 5만9천여달러


대학 등록금이 해가 갈수록 치솟고 있는 가운데 미국내 주요 사립대학들에 진학하거나 재학하는 학생 및 학부모들이 연간 부담해야 할 비용이 1인당 최고 7만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주요 대학들의 등록금 등 소요 비용 자료를 토대로 집계한 2015-16학년도 기준 가장 재학 비용이 비싼 대학들 순위에 따르면 탑10 대학들의 경우 순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합친 액수가 최고 6만7,000달러를 넘어섰고 여기에 교재비와 기타 비용 등을 합칠 경우 1인당 연간 7만달러를 훌쩍 넘거나 7만달러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재학 비용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합친 액수가 가장 높은 대학은 클레어몬트에 위치한 하비머드 칼리지로 등록금 5만749달러에 기숙사비 1만6,506달러를 합쳐 6만7,255달러에 달했다.
이같은 비용 순위는 하비머드에 이어 뉴욕시의 컬럼비아대와 뉴욕대가 각각 2, 3위에 올랐고, 새라 로렌스 칼리지와 시카고대가 그 뒤를 이었다.  
조지아에서는 에모리대가 5만9,444달러로 학비가 가장 비쌌고 앨라배마에서는 스프링 힐 컬리지가 4만6,181달러로  학비 수준이 제일 높았다. 플로리다에서는 5만5,632달러의 마이애미대가 제일 비쌌다.         이우빈.이경하 기자


등록금표.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