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성전 준비 위해 개최
동·서양 음악 합동 공연


애틀랜타 중앙장로교회(담임목사 한병철)는 지난 8일 던우디 성전에서 ‘동양과 서양의 만남’을 주제로 음악회를 개최했다. 
새 성전 준비 음악회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JS앙상블의 5중주, 가야금 연주가인 유순형 씨의 가야금산조 연주가 있었다.
또 허정갑 콜럼비아신학교 교수는 바하의 곡으로 구성된 첼로연주를, 해금 연주자 이소현 씨는 피아노 반주에 맞춰 ‘사랑하기 때문에’를 연주했다. CCM 가수 타니샤 존슨 씨의 가스펠 공연, 채혁 안태환씨의 남성듀엣 공연도 이어졌다.
끝으로 첼로 해금 가야금 장구 피아노의 동·서양 악기가 어우러져 어메이징 그레이스와 아리랑을 연주했다.
한병철 담임 목사는 “새 성전 건물을 매입하고 리노베이션을 진행하는 가운데 감사하는 마음으로 음악회를 마련했다”며 “출연자들, 참석자들, 그리고 준비한 교우 모두에게 감사하며 아름답고 건강한 교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조셉 박 기자

중앙교회 음악회.jpg
8일 열린 중앙교회 음악회 출연자들과 한병철(오른쪽) 담임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