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감리교연합회 '전도 세미나'
대전열방교회 임제택 목사 초청



애틀랜타 한인감리교회연합회가 주최한 대전열방교회 임제택 목사 초청 ‘파워전도 세미나’가 23일 아틀란타한인교회(담임목사 김세환)에서 열렸다.
70여명의 목회자 및 평신도가 참석한 세미나에서 임 목사는 불신자 전도에 초점을 맞춰 20명에서 3,000명 교인으로 성장시킨 노하우를 애틀랜타 교인들에게 전했다.
대전열방교회는 개척초기부터 수평이동을 거부하고 세상의 ‘불신 영혼’구원에만 주력해 교회부흥을 이룬 교회다. 특히 한국교회에 전도와 셀(구역, 속회, 목장, 순)번식, 리더번식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 ‘열방 DNA 컨퍼런스’를 개최해 교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열방DNA는 임제택 목사가 열방교회를 개척하면서 임상경험에 의해서 탄생시킨 전도, 정착, 양육, 성장, 번식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종합시스템이다.
임목사는 “자원이 아무리 많아도 공장이 없으면 미개한 국가이듯 교회의 생산공장은 소그룹이며, 그것이 바로 교회의 DNA다”라며 “열방DNA는 완전 불신자가 DNA에 들어오면 3개월 동안(12주)은 사랑만 받고, 섬김만 받는데 그들이 이후에 전도해서 섬기는 자가 된다”고 말했다. 조셉 박 기자

파워전도 세미나.jpg
23일 한인교회에서 열린 파워전도 세미나에서 임제택 목사가 열방DNA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