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결혼예식 허용키로

미국 성공회가 1일 동성 커플에 대한 결혼 예식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성공회는 이날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총회에서 동성커플의 결혼 예식을 허용하는 안이 평신도 대의원회의에서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했다. 이 안은 전날 주교들의 투표에서도 찬성 129표, 반대 26표, 기권 5표로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림절 제1주일(크리스마스 4주전 일요일)인 오는 11월29일부터 미국 성공회 각 교구에서는 동성 부부의 결혼 예식을 집례할 수 있게 된다.
또 동성 간의 결혼 예식을 고려해 결혼과 관련한 교회 법에서 '남편' '아내'라는 용어 대신 '커플'이라는 용어를 쓰기로 하는 등 특정 성에 관련한 용어들도 삭제했다.
새크라멘토 교구의 브라이언 베이커 주교는 "이번 결정은 많은 이들에게 어렵고 고통스러웠던 약 40년간의 대화의 결과물"이라며 "동의하지 않는 사람도 있었지만 우린 기도하고 경청하며 타협과 양보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레즈비언인 시카고 교구의 보니 페리 주교는 동료 지지자들을 껴안으면서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 모두 이제 하나님의 보호하심 아래 있다. 이 축복받은 나라의 모든 주에서 그들은 결혼 예식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교계에서는 그리스도연합교회(UCC)와 미국 장로교가 동성결혼 예식을 허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