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연령대에 접어든 ‘Z세대’(1995~2010년생)가 향후 주택 시장의 중심 수요 그룹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최근 실시된 설문 조사에서 Z세대는 낮은 연령대임에도 불구하고 윗세대만큼 강한 주택 구입 의욕을 보였다. 시장 조사 기관 ‘프로퍼티 샤크’(Property Shark)가 최근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1995년~1999년 출생한 Z세대의 약 83%가 향후 5년 내에 주택 구입 계획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설문 조사에는 성인 연령대인 1995년~1999년생 Z세대만 포함됐다.

Z세대의 주택 구입 의욕은 바로 윗세대인 밀레니엄 세대에 비해 전혀 뒤처지지 않을 만큼 높다. Y 세대로도 알려진 밀레니엄 세대 중 앞으로 5년 내에 주택을 구입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약 87%로 Z세대와 비슷했다. 반면 두 세대의 부모 세대라고 할 수 있는 X세대의 경우 향후 5년 내 주택 구입 계획 비율이 전 세대 중 가장 낮았다.

강한 주택 구입 의욕에도 불구하고 Z세대 역시 내 집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장벽을 넘어야 한다. Z세대의 주택 구입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벽은 밀레니엄 세대와 마찬가지로 학자금 융자 상환에 대한 부담이었다.

 설문 조사에서 학자금 융자 상환이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응답한 Z세대는 약 32%로 밀레니엄 세대(약 17%)와 X세대(약 7%)보다 훨씬 높았다.

주택 구입 지역은 세대별로 전혀 다른 성향을 보였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Z세대의 약 60%가 교외 지역을 주택 구입지로 고려한다고 응답했고 약 30%만 도심 지역을 선호했다. 반면 밀레니엄 세대의 경우 약 40%가 도심을 주택 구입지로 희망하고 있었으며 X세대 중 약 25%는 시골 지역에 내 집을 장만하고 싶다는 희망을 보였다.

이미 주택을 구입한 설문 대상자 중 Z세대 구입자의 다운페이먼트 금액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 주택 보유자 중 약 절반 이상은 1만 달러 미만의 다운페이먼트를 지출했고 약 12% 정도만 5만 달러를 초과하는 다운페이먼트를 사용했다. 다운페이먼트로 1만 달러 미만을 지출한 응답자 비율은 밀레니엄 세대의 경우 약 31%, X세대는 약 28%로 Z세대에 비해 낮았다.

대부분의 Z세대가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대의 주택을 구입하기 때문에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하는 기간도 다른 세대에 비해 짧았다. Z세대 주택 보유자 중 약 93%가 5년 이내에 주택 구입에 필요한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했다고 응답했다. 다운페이먼트 마련 수단은 주로 부모의 지원이 많았다.

반면 밀레니엄 세대의 경우 5년 이내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했다는 응답자는 약 68%로 낮았고 응답자 중 약 25%는 다운페이먼트 마련에 5~10년의 기간이 걸렸다. 한편 X세대 중에는 다운페이먼트 마련에 10년 이상 걸렸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준 최 객원기자>

 

1995년 이후 출생한 Z세대가 매우 높은 주택 구입 의욕을 보이고 있다.         <AP>
1995년 이후 출생한 Z세대가 매우 높은 주택 구입 의욕을 보이고 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