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 가격 치솟고, 바이어간 주택구입 전쟁 치열

 ‘조금 작으면 어때’눈높이 낮추는 발상 전환 필요

 

올해 첫 주택 구입 장만에 성공했다면 정말 큰일을 해낸 것과 다름없다. 첫 주택 구입자들이 주로 찾는 ‘스타터 홈’(Starter Home) 매물이 씨가 말라버렸기 때문이다. 구입 자금도 두둑이 준비됐고 모기지 대출 승인까지 받았지만 정작 구입할 매물이 없어 첫주 택 구입의 꿈을 이루지 못하는 구입자들이 수두룩하다. 가격대가 낮아 첫 주택 구입에 부담이 덜한 스타터 홈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벌써 몇 년째 매물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인터넷 금융 정보 업체 뱅크레이트닷컴이 스타터 홈 구입을 위한 전략을 알려줬다.

 

■ 현실과 타협하고 눈 높이 낮춰라

셀러가 주도권을 잡고 있는 ‘셀러스 마켓’ 현상이 벌써 수년째다. 매물이 부족해 나오기만 하면 팔리는 상황이 전국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첫 주택 구입자들이 많이 찾는 저가대 매물 시장에서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매물을 찾기가 힘들 정도로 매물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결국 ‘저가’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록 저가대 매물의 가격이 치솟는가 하면 구입자들 간 경쟁이 마치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다.

올해 만큼 첫 주택 구입이 힘든 해가 없다는 점을 바로 알고 현실을 직시해야 첫 주택 구입에 한발 다가설 수 있다. 부동산 채널에서 나오는 낭만적인 첫 주택 구입 과정은 재미로만 즐겨야 한다. 현재 준비된 구입 자금으로 드림 홈을 구입하겠다는 꿈은 사치다. 지금 갖춰준 구입 자금으로 첫 주택을 장만하려면 기대했던 화려한 주택 시설을 포기해야 한다.

첫 주택으로 드림 홈을 장만하겠다는 것은 지금 주택 시장 상황에서는 불가능하다. 대신 ‘현실과 타협’하는 자세가 첫 주택 구입을 위해 필요하다. 매물 조건이 기대에 미치지 못해도 주택 소유주 대열에 합류하려면 기대치를 낮추고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 ‘조금 작으면 어때’라는 발상의 전환 필요

첫 주택 구입자든 재구입자든 주택 구입에 앞서 일종의 희망 사항을 적은 목록을 하나씩 가지고 있다. 평소 필요하거나 갖고 싶었던 조건을 갖춘 집을 구입하기 위해서 희망 사항 목록을 준비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러나 저가대 매물 부족 현상으로 희망 사항이 단지 희망 사항에 그치고 마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대신 어떤 조건을 갖춘 매물이라도 구입을 고려하겠다는 열린 마음이 필요하다.

주택 시장에 나온 매물의 건평이 평소 찾았던 크기가 작더라도 미래에 증축을 통해 건평을 늘릴 수도 있다는 발상의 전환이 있어야 첫 주택 구입 기회가 찾아온다. 

비록 지금 구입해야 하는 주택이 원했던 규모에 미치지 못해도 미래에 큰 집 구입을 가능케해 줄 자산 축적의 기회로 삼고 구입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

 

■ ‘셀러스 마켓’ 경험한 에이전트 선정

적절한 스타터 홈 매물을 찾았다고 해서 모두 ‘내 집’이 되는 것은 아니다. 이후부터 전개될 협상 과정과 에스크로 과정에서 사소한 문제가 하나라도 발생하면 생애 첫 주택 구입의 꿈은 날아가기 쉽다. 매물을 찾는 과정에서부터 협상 및 주택 거래 전과정을 차질 없이 진행해 줄 부동산 에이전트를 선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어떤 부동산 에이전트를 선정하느냐에 따라 첫 주택 구입의 성패가 갈리기 때문에 에이전트 선정에 신경 써야 한다.

경력이 풍부하다고 모두 첫주택 구입을 성공으로 이끌어주는 것은 아니다. 풍부한 경력도 좋지만 구입을 희망하는 지역에서만 전문적으로 활동하는 에이전트가 더 적합하다. 한 지역 전문 에이전트라야 요즘처럼 매물을 찾기 힘든 시기에 적합한 매물을 찾아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주택 시장이 침체를 막 벗어난 2012년쯤에도 지금과 같은 셀러스 마켓 현상이 나타난 바 있다.

당시 오픈 하우스에 입장하기 위해서 집 밖에서 줄을 서야 할 정도로 매물은 부족하고 바이어만 넘쳐 지금보다 더 심각한 구입 경쟁이 있었다. 에이전트를 선정할 때 당시 셀러스 마켓 상황을 경험했던 에이전트라면 치열한 구입 경쟁에서도 성공적으로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협상 전략을 익힌 에이전트라고 할 수 있다.

 

■ 당장 필요한 조건만 따져라

주택을 구입할 때 가장 중요한 조건이 입지 조건이다. 주택의 위치 조건에 따라 향후 주택 시세가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좋은 입지 조건으로 흔히 학군이 우수한 지역이 꼽힌다. 

자녀를 둔 구입자들로부터 주택 수요가 꾸준히 발생하기 때문에 주택 시세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기 때문이다. 현재 자녀가 없는 구입자가 미래 출산 계획만으로 학군이 우수한 지역에 주택 구입을 진행하다 보면 마땅한 스타터 홈을 찾기 쉽지 않다.

매물이 나와도 다른 지역에 비해 구입 경쟁도 치열하기 때문에 첫 주택 구입의 꿈을 이루기가 어렵다. 

미래를 내다보는 구입 전략보다는 당장 필요한 지역 조건부터 살피는 것이 셀러스 마켓에서 주택 구입 성공률을 높여준다. 

자녀가 없다면 우수한 학군 지역보다는 통근 거리가 짧은 지역에 주택을 마련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 불필요한 교통비를 절약하면 미래 ‘무브 업’(Move Up) 용도의 주택을 구입할 때 오히려 보탬이 된다.

 

<준 최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