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능하고 정직한 에이전트 고용도 필요


금융위기 당시 급락했던 부동산 가격이 이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사실은 경제 전반에 좋은 시그널이지만 바이어 입장에서는 경쟁이 극심한 주택 시장에서 좋은 거래를 찾기란 어렵기만 한 문제다. 2016년 전국부동산협회(NAR)의 재무국장을 지낸 마이클 맥그루 리얼터는 “바이어는 다양한 매물을 비교하길 원하지만 지금은 과거 금융위기 때보다도 매물이 부족하다”며 “앞으로의 상황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불가능은 없는 법. 여기 주택 구입에 성공할 수 있는 8가지 비법을 소개한다.



■맞는 모기지, 최고의 렌더

최고의 렌더는 바이어에게 꼭 맞고 반드시 필요한 솔루션을 제시한다. 첫 주택 구매자에게는 각종 그랜트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것이 그들의 소임이다.

최고의 렌더를 찾는 것이 반드시 최고의 딜을 성공하는 것으로 직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어쩌면 그것만으로도 수천달러의 비용은 아낄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무작정 사람을 만나러 다닐 게 아니라 좋은 모기지와 렌더 물색에 필요한 연구를 하는 것이 첫걸음이다.

■좋은 부동산 에이전트

좋은 에이전트는 해답을 내놓을 수 있는 사람이다. 맥그루 리얼터는 “리얼터는 고객을 대신해 집을 사는 과정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온갖 장애물과 씨름한다”며 “이들은 복잡한 과정을 일일단위로 나눠 바이어를 돕는다”라고 말했다.

3%의 커미션을 준다면 정해진 예산을 벗어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텍사스 오스틴의 폴리 프레슬리 브로커는 “셀러와 바이어가 만약 수천달러의 커미션으로 묶여 있다면 딜을 성사시키기 위해 투자하는 편이 차라리 낫다”며 “대부분의 경우 에이전트는 거래가 성사돼야 커미션을 받는다”고 말했다.

■에이전트 아예 고용하지 않기

지난해 전체 주택 거래에서 8%는 에이전트를 통하지 않고 이뤄졌다. 또 42%의 바이어는 에이전트의 도움 없이 직접 웹사이트를 뒤져 매물을 찾았다.

나혼자 부동산 거래 웹사이트인 ‘리스팅도어’의 시시 라핀 설립자는 “우리 시대 위대한 민주주의자인 인터넷으로 인해 주택 거래 과정에도 변화가 생겼다”며 “인터넷을 통해 셀러와 바이어가 만나면서 편중 되지 않은 주택 가치 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어 입장에서는 주의할 부분이 있다. 세상에는 스스로 해 나가는 DIY(Do It Yourself) 도구가 넘쳐나지만 부동산처럼 규모가 큰 거래는 전문가가 복잡한 거래 과정과 뉘앙스를 안내해 줄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가장 낮은 이자율 찾기

모기지 이자율은 렌더에 따라 달라지게 마련이다. 만약 은행 한곳만의 알아보면 해당 은행이 줄 수 있는 이자율만 받아볼 수 있지만 대출 상담사를 만나면 여러 은행은 물론, 모기지 전문 회사까지 다양한 상품을 받아 비교해 볼 수 있다.

마크 퍼거슨 에이전트는 “바이어의 재정 상황에 맞춰 엇비슷한 모기지와 이자율을 받아 볼 수 있겠지만 전체 비용을 생각해서 절약을 생각하고 있다면 이것도 도움이 되는 정보가 된다”고 말했다.

■셀러에게 클로징 비용 부담시키기

셀러는 당연히 낮은 가격에 집을 팔길 원하지 않는다. 특히 한동네의 비슷한 주택들과 비교해 값을 더 못 받는다면 자존심에 상처까지 입게 될 것이다.

이런 셀러의 심리를 이용한 방법이 원하는 만큼 또는 그 이상으로 값을 쳐주고 대신 셀러도 방심하고 있는 부분, 예를 들어 클로징 비용을 대신 내라고 제안하는 것이다.

셀러는 셀러 대로 원하는 가격에 주택을 팔아 자존심을 세울 수 있고, 바이어는 클로징 비용을 아껴 실익을 챙길 수 있는 양수겸장의 비법이다.

■계약서에 보증 내용 명기하기

프레슬리 브로커는 “집을 사고 팔 때는 모든 것의 가격이 협상 가능하다”고 말했다. 냉장고와 디쉬워셔부터 심어진 나무는 물론, 가구까지 셀러는 가급적 모든 품목에 가격을 매겨 받기를 원하는 호가에 더하길 원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이런 모든 부수적인 내용들의 가격들까지도 가급적 계약서에 명기해서 상호 합의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것이다.

이때 유효한 전략이 거래 시점부터 1년간 보증 기간을 두도록 정하는 것이다. 에어컨이나 온수기를 구입해 설치한 뒤 보증 기간을 두고 제품이나 성능에 이상이 있을 시 교환, 환불, 수리 등의 서비스를 요구하는 방식과 같다고 보면 된다.

■신축 고려해 보기

오래된 집을 사들여 고치는 방식이 싫다면 아예 새로운 신축한 건물을 찾아보는 방법도 있다. 특히 콘도의 경우, 개발업자는 전체 유닛 중 일정 부분을 반드시 팔아야 하는 부담이 있다. 개발업자도 론을 받아 새로운 콘도를 추가로 지어야 하는데 일정 비율 판매는 전제조건이기 때문이다.

뉴욕의 콜린 본드 브로커는 “개발업자는 차입금의 비중이 높은데 바이어 입장에서는 서두를수록 이런 상황이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며 “약간 저층이거나 발코니를 공유하거나 전망이 썩 좋지 않은 유닛을 유리한 조건에 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수기에 도전하기

어느 지역이나 봄과 여름은 주택 시장의 성수기다. 나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집을 찾아 나서기 때문에 경쟁을 피할 수 없다. 대신 비수기를 선택한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급한 셀러에게 관심을 보이는 바이어는 고마운 존재가 된다. 할리데이 시즌으로 들썩일 때 집을 찾는 이들이 적은 만큼 경쟁도 훨씬 줄어든다.

물론 성수기 만큼 좋은 매물이 많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지만 비수기에 시장을 알아보고, 공부하고, 준비한 뒤 성수기를 맞이한다면 남들보다 빠르게 움직일 수 있을 것이다. 

<구성훈 기자>



2018060701010002051.jpg
주택구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유능하고 정직한 에이전트 고용이 필a수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LA 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