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공명영상(MRI)으로 알츠하이머 치매의 발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워싱턴대 의대 말린크로트 영상의학연구소 사이러스 라지 박사 연구팀은 MRI의 일종으로 대뇌피질의 특성을 측정하는 기법인 확산텐서영상(DTI)으로 치매 발생 가능성을 89~95%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현재 간이정신상태평가(MMSE)와 치매 위험을 높이는 ApoE4 유전자 검사로 치매 위험을 예측하지만 정확도는 70~71%에 그치고 있다. 

DTI로는 뇌의 속 부분인 수질 즉 백질의 관을 따라 물 분자의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는데 뇌의 전화선이라고 할 수 있는 백질관이 연결돼 있지 않으면 인지기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라지 박사는 밝혔다.

DTI로는 백질의 완전성이 어느 정도인지를 평가할 수 있으며 평가는 백질의 물 분자 이동을 나타내는 분획 이방성(FA) 수치로 표시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FA 수치가 높으면 백질관의 물 분자 이동이 원활하다는 의미이고 수치가 낮으면 백질관에 손상이 있다는 증거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