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서 일찍 준비하고 한달 충분히 활용해 완벽하게    

‘종합 평가’방식 이해하고 에세이에는 열정 보여줘야 



요즘 UC 진학은 하늘의 별따기라고 말한다. 동부 명문 사립대 합격자는 물론 SAT를 만점에 근접하게 받은 지원자들조차 UC 중위권 캠퍼스 대기자 명단에 올랐다는 이야기까지  들린다. UC 입학문호가 갈수록 좁아졌다는 반증이다. UC 합격이 어려워진 데는 지원자가 너무 많이 늘어난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런 점에서 UC 계열을 희망하는 학생들이라면 보다 철저하고 꼼꼼한 분석을 통해 지원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전 UC 입학 사정관들과 입시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UC 지원서 작성 요령을 살펴본다.  



▲일찍 준비하라  

UC의 지원서는 보통 11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접수된다.  

그렇다고 해서 지원서를 준비하는 기간이 한 달로 족하다는 뜻은 아니다. ‘최고의 지원서’ 작성을 원한다면 충분한 시간을 두고 준비에 나서라는 것이다.   

대학 입학처에서는 어차피 11월 30일 마감일이 지나야 지원서를 검토하게 되므로 늦게 시작하는 경우라면 한달간의 기간을 충분히 활용해 완벽을 기하는 편이 낫다. 


▲지원서는 종합평가 된다 

명심해야 할 것 중 하나는 UC의 경우 모든 지원서 제출 내용에 대해 종합평가(holistic review)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시험점수와 내신 성적이 중요하고 ACT 작문과 SAT 에세이도 반영한다. 

또 UC의 경우 여러 번 치른 표준화 시험 중 각 섹션별 최고점만 가려내 인정해주는 ‘수퍼스코어’ 방식이 아닌 제출한 모든 점수에 대해 평가를 한다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 

SAT 2의 경우 일반적으로 엔지니어링이나 간호학 같은 특정 전공에 지원하지 않는 한 요구하지 않는다. 

언급했듯 UC의 종합평가에서는 시험점수나 내신 성적만을 기준으로 한 커트라인은 없다. 지원자의 학교생활과 환경 등을 감안한 모든 내용에 대해 리뷰를 한다. 

UCLA의 경우 모든 지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최소한 2명의 사정관에 의해 검토된다. 어떤 경우에는 세 번의 검토를 하기도 한다. 이는 UCLA 뿐 아니라 UC 계열의 전반적인 사례이다. 

전직 UC 계열 사정관은 “우리는 매번 수천 개의 지원서을 읽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정말 모든 에세이를 읽었을까 궁금해 하는데 실제 하나도 빠짐없이 읽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UC 지원 팁이라면 성적이 합격 평균점수에 겨우 근접하거나 그보다 조금 안좋은 경우라면 이를 다른 비교과 활동을 통해 보완하라는 것이다.


▲내용은 반복하지 말고 부연 설명하라 

지원서 상의 여러 스테이먼트에는 액티비티, 내신성적, 수강과목, SAT와 ACT 점수에 대해 충분히 설명되지 못하거나 누락된 부분을 서술하는 게 현명하다. 같은 내용을 중복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사정관들 사이에서는 이런 반복을 ‘기회 상실’(missed opportunities)이라 부른다. 액티비티 목록을 반복하는 지원자들도 적지 않은데 이것은 오히려 지원자의 ‘게으름’으로 인식하게 할 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특별한 배움, 학문적 관심에 대한 열정을 느끼게 하고 지금까지의 학문적 성취를 보여주는 것이면 더 좋다. 사정관에게 깊은 인상을 각인시킬 수 있다면 더 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열정이 담긴 에세이 

입학 사정관들은 자기소개서를 통해 지원자가 학교와 ‘궁합’이 맞는지, 학교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를 파악하는 기준으로 삼고 있다. 

특히 강조되어야 할 덕목은 열정이다. 에세이는 지원자가 가지고 있는 학문에 대한 열정과 대학에 기여할 수 있는 재능과 능력을 보여주는 통로이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지원자는 자신이 성취한 것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게 좋다. 차별화되고 독특한 자신만의 열정은 더 눈에 띄게 될 것이다.


▲흔한 실수를 조심하라

지원서 작성에서 흔하게 할 수 있는 실수를 염두에 둬야 한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지원자들이 열정을 갖고 했다는 것, 예를 들면 음악이나 스포츠 같은 것들에 대해 수박 겉핥기식으로 설명 하면 곤란하다. 구체적이고 자세한 설명을 곁들여야 한다. 

또 입학 사정관 입장에서 이런 액티비티가 취미나 여가로 느껴지게 하면 안 된다. 이런 열정이 대학에서 공부하고자 하는 것이나 학업성취에 있어 중요한 부분으로 인식되게 해야 한다는 말이다.  

또 자기소개서에 진부한 토픽을 다루는 것은 삼가는 편이 낫다. 예를 들어 부상한 운동선수나 영감을 준 할머니나 할아버지, 중학교 스토리 등이 해당된다.        <이해광 기자·3면에 계속>


▲‘추가 설명’ 섹션 활용 

지원서 상에 ‘추가 설명’(Additional Comments)을 할 수 있는 경우라면 제대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이 섹션은 잠재력은 충분하지만 고등학교에서 다른 학생들에 비해 기회를 제대로 얻지 못한 학생들을 도와주기 위한 것이다. 

예를 들어 GPA 3.5에 2개의 AP 과목을 이수한 정도의 지원자가 있다고 하자. 결코 눈에 띨 만한 성적은 아니다. 하지만 그 지원자가 이민 1세이고 학업성취도가 높지 않은 고교에 다녔으며 주 30시간 열심히 일을 한 사람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질 것이다. 대학 지원까지의 노력과 역경에 대한 이야기가 바로 이런 추가 설명에 쓰여야 할 것이다. 




2018070901010008592.jpg
   UC 계열의 입학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지원서 작성에 있어 철저한 분석이 필요하다. UCLA 캠퍼스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