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유전자 복제·늙은 세포 제거술·생체 이식 등

의료기술·신약 진화… 이론상 150세까지 생존 가능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 시대 현실로 다가오지만

젊은 피 수혈‘ 주사 한 번 맞는데만 900만원 들어



“인류의 최대 수명은 115세를 넘기 어렵다.”  지난 2016년 미국의 앨버트 아인슈타인 의대 연구팀은 과학학술지‘네이처’를 통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세계의 주목을 끌었다.  연구를 이끈 얀 페이흐 박사는 약 40개국의 생존율과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장수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110세를 기점으로 인구 증가세가 멈춘다”고 주장했다.  극단적으로 오래 산 534명을 분석해도 115세 이상 사는 사람은 드물었다며 인간 수명의 한계가 그즈음이라는 결론을 도출한 것이다. 해당 연구는 과학자들 사이에서“억지스러운 연구”“연구방법론이 잘못됐다” 등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지만 아직 쉽게 반박되지 못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예를 들어 1997년에 122세로 사망한 프랑스 잔 칼망의 최고령 기록이 20년이 지난 현재도 깨지지 않는 것이다. 단, 이는 인간의 자연수명에 관한 이야기다. 세계 과학계에는 인위적인 방법으로 인간 자연수명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아직은 대부분의 연구가 동물실험 단계에 그치고 있지만 과학계는 이런 도전들이 언젠가 지금 태어나는 아이들을 150세까지 살 수 있도록 하는 해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노화 억제제부터 젊은 피 수혈까지…‘불멸’을 위한 도전

인류를 더 건강하고 오래 살게 하겠다는 것은 생명공학의 궁극적인 목표다. 생명연장의 꿈을 이루기 위한 과학자들의 노력은 본격화됐는데 대표적으로 늙은 세포를 제거함으로써 젊음을 되찾게 하는 연구를 들 수 있다. 

인간 몸속의 세포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세포분열이 멈추도록 프로그래밍돼 있는데 이를 ‘헤이플릭 한계(Hayflick Limit)’라고 한다. 분열이 멈춘 세포는 몸속에 계속 남아 일을 하지만 젊은 세포보다는 일을 못해 인체 곳곳에 고장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미국 메이오클리닉 연구팀은 이런 원리에 착안해 분열이 정지된 늙은 세포를 제거한다면 인체의 노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실제로 연구팀이 2016년 2월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생후 360일 된 생쥐의 노화세포를 제거하며 건강상태를 측정한 결과 일반 쥐가 626일 산 반면 세포를 제거한 쥐는 843일을 살았다. 

수명이 30% 늘어난 것뿐만 아니라 늙은 쥐의 운동력과 활동성이 증가하는 등 ‘진짜 젊음’을 되찾았다는 것이 연구팀의 결론이다. 김채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화학과 교수 연구팀도 노화세포를 제거하는 약물을 퇴행성 관절염에 걸린 실험용 쥐에 투여한 결과 관절염 증상이 사라지고 건강한 상태가 오래 유지됐다는 사실을 밝혀 주목을 받았다. 

김 교수가 발견한 노화세포 제거 신약 물질은 미국 스타트업인 유니티바이오테크놀로지에 기술이 이전돼 연구개발이 이어지고 있다.  

젊은 피를 수혈해 젊음을 되찾겠다는 시도 역시 비슷한 맥락이다. 젊은 피는 수사학적 표현이 아닌 진짜 ‘피’다. 미국 UC버클리대의 이리나·마이클 콘보이 부부는 혈액을 교환함으로써 인체 노화 시계를 거꾸로 돌릴 방법을 찾기 위해 10년여간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 발표된 최신 연구는 생후 3개월 된 어린 쥐와 23개월 된 늙은 쥐의 혈액을 절반씩 교환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 결과는 역시 긍정적이었다. 늙은 쥐가 혈액 교환 하루 만에 젊어지기 시작해 5일째에는 손상된 근육까지 회복되는 결과를 얻은 것이다.  

이 밖에도 약물로 노화 작용을 억제함으로써 수명을 연장하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해 젊음을 되찾아준다는 식이보충제 등이 같은 맥락이다. 장수한 사람들에게는 특별한 유전자가 있을 것이라는 점에 착안해 장수 유전자를 찾아 이식함으로써 더 오래 살게끔 하겠다는 아이디어나 고장 난 인체의 장기나 조직을 무균돼지 등의 장기와 교체함으로써 노화 증상을 막겠다는 연구도 다방면으로 진행되고 있다. 

■ 첨단 노화 연구로 ‘수명 격차’ 심화 우려도

과학자들의 노력으로 인류의 오랜 꿈인 장수의 실현이 가까워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미래가 ‘장밋빛’일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다. 숱한 노화 방지책들이 동물이 아닌 인간에게도 통할지, 부작용은 없을지에 대한 과학적·윤리적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결국 이 같은 첨단 기술의 수혜가 부유한 사람들에게만 돌아갈 것이라는 불안이 커지는 것이다. 

일례로 젊은 피 수혈로 젊음을 되찾아준다는 아이디어는 미국의 생명과학 기업 ‘암브로시아’에서 수년 전부터 인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을 진행하고 있는데 참여자가 막대한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 알려진 바로는 16~25세 젊은이들에게 추출한 혈장·혈액 주사를 한 번 맞는 데만 900만원 정도가 든다. 

굳이 미래로 눈을 돌릴 필요도 없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의 수명 격차 심화는 현재 진행형이다. 미국 중앙정보국이 244개 국가의 기대수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스위스·이탈리아·프랑스·독일 등 대다수 유럽 국가와 미국·캐나다 등 북미의 기대수명은 평균 80세가 넘지만 가봉·콩고 등 아프리카대륙 내 국가들의 기대수명은 60세를 채 넘기지 못하고 있다. 

무작정 늘어난 수명이 노후비용을 높여 오히려 노년의 삶을 비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학계의 한 관계자는 “일부만 혜택을 보는 최대 수명 연장 연구에 과학적 자원을 쏟아붓기보다는 누구나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 사는 기간을 뜻하는 ‘건강수명’ 연구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하고 의미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2018070901010004253.jpg
과학계는 여러가지 도전들을 통해 언젠가 150세까지 살 수 있도록 하는 해법을 찾고 있다. <서울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