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작가이자 자칭 해결사인 바바라 에렌라이치는 70대 중반이 됐을 때 자신은 그동안 충분히 오래 살았으며 앞으로 병원 검진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60세의 암 전문의이자 생명윤리학자인 에제키엘 엠마누엘 박사는 사람은 75세에 죽는 것이 좋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지금 그 나이가 된 사람들은 대부분 이제 인생의 4분의 3을 살았다고 생각할 것이다. 우리는 손자 손녀가 대학 졸업하는 것을 보고 싶고, 조금 더 살아서 이들이 결혼해 가정을 이루는 모습도 보고 싶어 한다. 아직도 성취하고 싶은 것들이 있고, 버킷 리스트에서 지우지 못한 여행지가 남아있다. 그리고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독립적인 생활을 유지하면서 필요할 때만 가끔 고용인의 도움을 구하는 편안한 노후의 삶을 살고 싶어 한다.



조명 밝게 계단에 난간 설치

출입구 휠체어 드나들 수 있게

가구 배치·디자인도 바꿔야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렇게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질문이다. 오랫동안 살아온 내 집에서 신체적으로나 사회적, 감정적으로 편안한 여생을 보내고 싶다면, 안전과 복지를 우려하는 자녀들을 안심시키려면, 무엇을 해야 하고 어떤 적응이 필요할 것인지에 관한 질문이다.

물론 누구나 자기 집에서 늙어가기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어떤 노인들은 배우자와 사별한 후 그와 오랫동안 살았던 집에 혼자 남는 것이 싫어서 떠나려 한다. 어떤 사람들은 버튼만 누르면 바로 신체적, 의학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안전한 시설을 원할 수도 있다. 또는 단지 집을 관리하는 것이 힘에 겨워 떠나고 싶어 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연 5만달러 이상 드는 유료 노인시설에 갈만한 여유가 없고, 현재의 익숙함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살고 있는 집을 좀 더 안전하게 바꾸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이런 일에 대해서는 미국은퇴자협회(AARP)와 같은 단체들과 비영리 서비스,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도와줄 수 있고 많은 방법들이 나와 있다. 하지만 실제론 큰 사고가 일어나기 전까지는 꼭 필요한 적응 조치들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가족 친지들이 집안 환경을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개조를 하자고 아무리 야단치고 회유해도 별 소용이 없다.

37년 경력의 작업요법사 린다 슈라거는 자택에 사는 노인들의 방문 치료를 13년 이상 해왔으며 이에 관한 책(Age in Place: A Guide to Modifying, Organizing, and Decluttering Mom and Dad’s Home)을 쓴 전문가로서, 독립적인 생활의 장애물을 해결하면 노인도 안전하고 자녀들도 걱정을 놓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집안 수리를 하고 일주일에 며칠 도우미를 쓰더라도 집에서 사는 것이 유료 노인시설로 가는 것보다 훨씬 더 싸게 든다”고 말한 슈라거는 “그러나 중요한 것은 부모가 넘어져서 엉덩이뼈가 부러지는 큰 일이 나기 전에 안전한 환경으로 개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녀들이 걱정할 때 부모들이 고집을 부리는 가장 흔한 주장은 “난 괜찮아”인데 그럴 때 이를 해결할 방법은 부모의 집에서 함께 며칠을 보내는 것이다. 집안에서 부모가 돌아다니는 동선을 잘 살펴보고 위험한 것이 있는지, 고칠 것이 있는지를 주목한 후 이를 안전하게 개조하고 나면 부모와 자녀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윈-윈 상황이 된다는 것이다. 

슈라거는 책에서 그 방법과 과정을 세밀하게 기록하고 있다. 노인이 거주하는 집의 입구에서 지하실까지 모든 방과 거실, 부엌 공간을 둘러보며 무엇이 노인에게 위험한지, 어떤 적응이 필요한지를 알려준다. 또한 눈과 얼음과 같은 날씨 관련된 위험 요소들도 지적한다. 예를 들어 우편물을 가져오거나 차를 타러 나갈 때 입구까지 가는 길이 조금이라도 위험하다면 도로 표면을 재정비하고, 조명을 밝게 하며, 계단에는 난간을 설치하거나 휠체어가 다닐 수 있도록 출입구를 넓히는 일이 필요할 수 있다.

집안에서는 가구의 디자인과 배치를 잘 살펴보고 거동이 힘든 사람이 편하게 다닐 수 있도록 수정한다. 걸어 다닐 때 위험이 되는 것들-바닥에 깔린 전선, 불쑥 튀어나온 가구의 다리부분, 심지어 바닥 한가운데 잘 드러눕는 애완동물도 위험 요소들이다.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은 물건들, 잡지 더미를 비롯한 수많은 잡동사니들도 없앤다. 이것은 필사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로, 잡동사니는 먼지의 창고이며 스트레스 진원지이며 공간만 차지하는 골칫거리이기 때문이다.

슈라거는 물건을 5개 카테고리로 분류하라고 조언한다. 1. 보관할 것 2. 기부할 것 3. 팔거나 거라지 세일할 것 4. 자선업체에 기부할 것 그리고 5. 버릴 것이다. ‘어쩌면’(maybe)이란 카테고리를 절대로 없어야 하고, 결정을 다음으로 미루는 일도 없어야 한다. 정리할 것이 너무 많을 경우 한 번에 방 하나, 벽장, 선반, 서랍 등으로 나눠서 하는 것이 좋다.

부엌은 신체적인 문제를 가진 노인들에게 특별히 쉽지 않은 공간이다. 그 집을 젊었을 때 짓거나 샀을 경우 조리대와 수납공간이 그때의 키 높이에 맞춰져 있는데 노인이 되면 보통 2~3인치는 줄어들기 때문이다. 

슈라거는 노인들은 요리할 때 개스레인지나 열선 스토브보다는 토스터나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는 것이 훨씬 더 안전하다고 말한다. 또한 손이 닿지 않는 수납 캐비닛을 열 때는 안전하고 넓은 받침대를 사용하되, 접이식은 안전하지 않다고 조언한다.

가장 위험한 곳은 화장실이다. 여기에는 붙잡을 수 있는 바를 설치하고 욕조나 샤워기에 쉽게 출입할 수 있도록 안전장치를 갖추는 것이 필수다. 

이런 일들을 진행하려면 부모와의 진정성 있는 대화가 선행돼야 한다. 부모는 평생 살아온 자기 집에서 더 오래 안전하게 지낼 수 있고, 자녀들은 걱정을 덜 수 있는 최선의 방법임을 인지시켜야 한다.



2018061301010003853.jpg
70세 이후에 독립적인 생활을 유지하면서 편안한 노후의 삶을 살고 싶다면 주거 환경을 안전하게 만들어야 한다. <그림 Chiara Zarmat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