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빈발하는 식중독 예방법은


육류는 충분히 익히고

아기 물건 청결에 유의

면역 약한 노약자 조심






‘이콜라이’(Escherichia coli)는 줄여서 ‘E.coli’로도 부르는 병원성 대장균이다. 환경이나 오염된 음식에서도 발견되며, 사람과 동물의 장내 기생하는 세균이다. 비병원성은 별 탈 없이 병을 일으키지 않지만, 병원성 대장균은 감염증을 일으켜 설사를 유발하며, 병원성에 따라 어떤 종류는 요로감염증, 호흡기 질병이나 폐렴, 다른 심각한 출혈성 대장염, 용혈성 요독증증후군 등을 일으킨다.

최근 문제가 된 로메인 상추에서 발견된 병원성 대장균은 시가(Shiga) 독소를 생성하는 장출혈성 대장균 ‘이콜라이O157:H7’이다. 시가 독소 생성 대장균(Shiga toxin producing E.coli)은 줄여서 ‘STEC’라고도 한다. 흔한 균주로 ‘이콜라이O157:H7’, ‘O104:H4’등이 대표적. 

식중독을 일으키는 병원성 대장균 예방법은 널리 알려진 대로 음식을 잘 익혀먹고 손을 잘 씻는 것이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제시한 STEC 감염 예방법을 살핀다.



■내가 식중독에 걸릴 확률이 높은지 알아둔다=식중독에 걸릴 확률이 높은 사람은 임신부, 유아 및 어린이, 노인, 암환자나 당뇨병환자, HIV/AIDS 등 질병을 앓고 있는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이다. 대체로 면역력이 약하면 장내 세균이 균형을 잃게 되고,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먹고 마시면 질병을 일으킬 확률이 높아진다.

■철저한 위생습관, 특히 손 씻기를 잘한다=손 씻기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고난 뒤, 자녀의 기저귀를 갈고나서 꼭 손을 씻는다. 음식을 조리하기 전이나 음식을 먹기 전에도 꼭 손을 씻는다. 동물을 만지고 나서, 농장이나 페팅 주(Petting zoos), 사람이 많은 페어 등을 다녀와서도 꼭 손을 씻는다. 집에서 뒷뜰에 나갔다 들어왔어도 바로 손을 씻는다.

특히 어린 유아나 토들러가 있으면 젖병이나 이유식 준비 전에 꼭 손을 씻고, 아기를 안기 전에도 손을 씻는다. 아기 입으로 들어가는 젖꼭지나 다른 물건들을 만지기 전에도 꼭 손을 씻는 것이 좋다. 유아들은 손에 잡히는 모든 물건을 입으로 가져가기 때문에 아기 물건은 항상 청결히 유지해야 한다.

■손세정제를 사용한다=비누와 물이 없으면 최소 알코올 성분이 60% 되는 손세정제를 사용한다. 그러나 손세정제가 흐르는 물과 비누로 손 씻기를 대신하는 것은 아니므로 물과 비누로 손을 씻을 수 없는 환경일 때만 손세정제를 사용한다.

■음식을 준비할 때 식품안전 요령 4가지를 지킨다=청결(Clean), 분리(Separate), 조리(Cook), 냉장(Chill)이다. 청결은 손을 자주 씻고 조리 도구나 도마, 카운터탑 등을 자주 닦는다. 손은 20초간 물과 비누로 닦는다. 과일과 채소도 흐르는 물에 씻는다.

분리는 교차 오염을 막는 것을 말한다. 생고기류, 날 닭고기, 해산물 날 것, 달걀을 따로 보관하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는 음식과 함께 보관하면 음식을 오염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도마도 따로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며, 날 것을 담았던 그릇에 조리된 음식을 담지 않는다. 또한 날고기에서 흐르는 물이 바로 먹을 수 있는 다른 음식에 닿지 않게 주의한다.

음식 조리는 각 식품마다 알맞는 온도에서 조리한다. 냉장 음식은 바로 냉장 보관해야 함을 뜻한다. 상하기 쉬운 음식은 2시간 내에 냉장고에 넣는다. 90도 이상 날씨가 더울 때는 1시간 안에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육류는 충분히 익힌다=소고기 스테이크나 로스트비프 등은 145도 이상에서 익히고, 간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최소 160도 이상으로 익히는 것이 좋다. 이런 고기류의 속 온도를 알기 위해 항상 조리용 온도계를 사용한다.

■냉장고 음식 보관도 안전하게 한다=냉장고 온도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냉장고에 음식을 너무 많이 채우면 냉장고 내부의 찬 공기 순환을 막을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날고기 핏물을 잘못 냉장고 안에 쏟았을 때는 바로 닦는다. 냉장고에 음식을 보관할 때도 뚜껑을 잘 닫고, 상한 음식은 없는지 매일 확인한다. 냉장고에 보관했다고 균이 자라지 않는 것은 아니다.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상한 음식은 아까워하지 말고 버린다.

■살균하지 않은 우유 및 유제품, 저온 살균을 하지 않은 주스 등은 마시지 않는다.

■호수나 연못, 시냇가, 수영장, 집 마당에 마련한 어린이용 미니 간이 수영장 등에서 수영할 때 되도록 물을 삼키지 않는다.

<정이온 객원기자>



2018052901010016525.jpg
생고기와 음식이 접촉되지 않게 해야 교차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 



2018052901010016537.jpg
최근 대장균 감염 문제가 된 로메인 상추 샐러드.                    <AP=연합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