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는 대체로 A형이 최대 90%를 차지하고 나머지가 B형이다. A형 바이러스는 워낙 변종이 많아 그중에서 그해에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을 몇 개 골라 매년 예방백신을 만든다. 예측이 빗나가면 백신의 효과는 뚝 떨어질 밖에 없다.

A형 바이러스의 모든 변종에 효과가 있어 매년 백신을 새로 만들 필요가 없는 ‘범용’ 백신(universal vaccine)이 미국에서 개발됐다.

조지아 주립대학 생명과학연구소(Institute for Biomedical Sciences)의 왕 바오쭝(Bao-Zhong Wang) 박사 연구팀은 H1N1, H3N2, H5N1, H7N9 등 광범위한 A형 독감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는 범용 백신을 개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4일 보도했다.

이 범용 백신은 쥐 실험에서 효과가 확인됐으며 앞으로 호흡계가 인간과 상당히 비슷한 흰담비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왕 박사는 밝혔다.

이 범용 백신은 지금까지 독감 백신이 이용해 오고 있는 독감 바이러스 표면단백질 헤마글루티닌의 머리 부분이 아닌 속 부분인 줄기를 이용한 것이다.

이 줄기 부분은 또 많은 변종 바이러스들이 모두 공유하고 있다고 왕 박사는 설명했다.

독감 백신은 독감 바이러스의 두 가지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H)과 뉴라미다제(N)를 가지고 만든다. 그래서 모든 독감 바이러스는 이 표면단백질의 차이에 따라 H와 N을 조합해서 이름을 붙인다. H는 18가지, N은 11가지가 있다. 이 중 한 가지씩이 섞이면 엄청나게 많은 변종이 나타날 수 있다.

 

201801240101002868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