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워진 날씨에는 뭐니뭐니해도 국물이다. 호호 불며 먹으면 온 몸이 따뜻해지는 국물, 아플때는 수분과 영양공급을 동시에 해 겨울철 국물요리는 언제나 반갑다. 
서양식 수프도 마찬가지로 국물요리가 주는 만족감을 선사한다. 재료의 맛이 우러나온 국물에 갖가지 부재료를 함께 먹는 즐거움은 한그릇 음식으로 제격이다. 제철을 맞은 버터넛 스쿼시, 영혼까지 달래주는 치킨 누들 수프, 채식주의자들에게 풍부한 영양을 공급하는 렌틸, 컬리플라워를 많이 먹을수 있는 컬리플라워 수프 레서피를 모아봤다. 


기본 버터넛 스쿼시 수프
베지 스톡을 사용하였으나 더 크리미한 맛을 원하면 크림을 더 섞어주면 된다. 부드럽게 익힌 버터넛 스쿼시의 포근한 맛을 느낄 수 있는 메뉴다. 

▶재료 버터넛 스쿼시 1개(2-3파운드), 버터 2큰술, 중간크기 양파 1개, 베지 스톡 6컵, 넛멕, 소금과 후추 약간 
▶만들기
1. 버터넛 스쿼시는 껍질을 벗기고 씨를 제거한 후, 1인치 크기로 깍둑썰기 한다. 
2. 양파도 작게 다져 썬다. 
3. 큰 팬에 버트를 넣고 녹인 후 양파를 넣어 볶는다. 약 8분 정도 익히고 양파가 투명하게 변하면 스쿼시와 스톡을 넣어 센불로 가열한다. 15-20분 정도 익힌다. 
4. 핸드 블랜더를 이용해 덩어리가 없도록 곱게 간다. 
5. 넛맥, 소금, 후추로 가감한다. 
치킨 누들 수프
감기 기운이 있을때 한그릇 먹으면 기운을 차리게 되는 치킨 누들 수프는 채소와 치킨의 조화로운 맛이 푹 인은 에그누들까지 더해져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는 맛의 수프다. 닭 한마리를 구입해 뼈채 끓여 만들어도 되고, 아래 레서피처럼 익힌 살로 간편하게 만드는 방법도 있다. 

▶재료 올리브오일 2큰 술, 양파 1개 썬 것, 마늘 4톨 다진 것, 당근 2개 깍둑썰기 한 것, 샐러리 줄기 2개 깍둑썰기 한 것, 월계수 잎 1장, 치킨스톡 2쿼터, 에그누들 8온즈, 익힌 치킨 살 1 1/2컵, 소금과 후추 약간, 파슬리 다진 것 약간
▶만들기
1. 냄비에 오일을 두르고 다진 마늘, 양파, 당근, 셀러리와 월계수 잎을 넣고 양파가 투명하게 익을 때까지 볶아준다.
2. 치킨 스톡을 붓고 채소가 부드럽게 익을 때까지 끓여준다.
3. 2에 누들과 치킨을 넣고 누들이 잘 익을 때까지 끓여준다.
4. 그릇에 담고 파슬리를 뿌려낸다.

*치킨 스톡은 시판용을 구입하여 사용하면 되지만 염분 함량이 높아 짠 맛을 내는 경우가 많으므로 사용 전에 먼저 간을 보도록 하고 필요에 따라 물을 더해 조절해서 사용하도록 한다. 
집에서 만들고 싶다면 치킨 1마리 (3 1/2파운드)+당근 2개+샐러리 줄기 3개+양파 2개+통마늘 1개+월계수 잎 2장+통후추 1작은 술에 물 3쿼터 정도를 붓고 1시간- 1시간 30분 정도 끓여낸 후, 치킨이 다 익으면 꺼내어 살을 발라내서 보관하고, 스톡은 채에 한번 걸러내고 사용한다. 식혀서 냉장보관 할 경우 일주 일 정도까지 보관 사용할 수 있다.
렌틸 수프
▶재료 올리브 오일 2큰 술, 작게 자른 양파 1컵, 작게 자른 당근 1/2컵, 작게 자른 셀러리 1/2컵, 소금 2작은 술, 렌틸 1파운드, 껍질 벗기로 작게 썬 토마토 1컵, 채소 육수 2쿼터, 코리앤더 가루 1/2작은 술, 큐민 가루 1/2작은 술, 그래인스 오브 파라다이스 1/2작은 술
▶만들기
1. 바닥이 두꺼운 6쿼터 냄비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중간 불로 가열한다. 
2. 뜨거워 지면 양파, 당근, 셀러리를 넣고 소금으로 간한다. 양파가 투명해질 때까지 약 6-7분 가량 볶아 익힌다. 
3. 렌틸, 토마토, 채소 육수, 코리앤더, 큐민, 그래인스 오브 파라다이스를 넣고 섞는다. 
4. 센불로 올리고 가열해 끓인다. 끓어오르면 낮은 불로 낮추고 뚜껑을 덮어 익힌다. 
5. 렌틸이 다 익을때 까지 약 40분 가량 익힌다. 
6. 핸드 블렌더를 이용해 부분적으로 곱게 갈아 원하는 질감을 만든다. 

*재료 팁 그래인스 오브 파라다이스(grains of paradise)는 작고 동그란 모양의 씨로 서아프리카에서 생산되는 향신료다. 생강과 카다몸과 같은 과의 식물로 ‘엘리게이터 페퍼’라고 부르기도 한다. 유럽에서 13,14세기에 매우 인기있었으나, 15,16세기를 통해 후추, 정향, 넛맥 등의 보다 저렴한 향신료가 일반화 되면서 인기를 잃었다. 하지만 생강, 카다몸, 코리앤더, 시트러스, 넛맥의 맛을 고루 내는 독특함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지고 있으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컬리플라워-컬리플라워 수프
브로컬리에 비해 자주 먹게 되지 않는 컬리플라워는 보기보다 정말 많은 영양소를 가지고 있다. 비타민 E가 풍부하기 때문에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을 키워줄 뿐 아니라 스트레스의 해소와 예방에도 좋다. 탄수화물 함량이 많아 익히면 부드러워지고 특별히 강한 향이나 맛이 없기 때문에 여러가지 요리에 두루 이용 할 수 있다.. 수프로 만들어도 별미가 되는데,마늘과 양파로 감칠맛을 내고 부드럽고 포근한 질감이 쌀쌀한 바람이 불 때 생각나는 바로 그 맛이다. 

▶재료 컬리플라워 큰 것으로 ½개, 버터 2큰 술, 마늘 2톨, 양파 작은 것 1개, 화이트 와인 ½컵, 치킨스톡 1 ½컵, 헤비크림 ½컵, 소금 후추 약간씩
▶만들기
1. 컬리플라워는 큰 것 반 정도를 잘라 꽃 봉오리와 아래 줄기 1 1/2인치 가량을 잘라내어 물에 한번 흔들어 씻어 낸다. 
2. 바닥이 두꺼운 냄비에 버터를 넣고 거품이 보글보글 올라오며 녹을 때 마늘 다진 것을 넣어 볶는다.
3. 2에 양파 작게 다진 것을 넣어 양파가 투명하고 부드럽게 익을 때까지 4분 정도 더 볶다가 여기에 컬리플라워를 넣고 뒤적여 살짝 익힌다.
4. 3에 화이트 와인을 넣어 조리듯이 3분 정도 끓이다가 치킨스톡과 헤비크림을 넣고 20분 정도 끓인다.
5. 4를 믹서나 핸드 블랜더를 사용하여 덩어리가 없이 곱게 간다.
6. 너무 뻑뻑하면 물이나 우유를 조금씩 첨가하면서 농도를 맞추고 소금과 후추로 간하여 따듯하게 낸다.
<이은영 객원기자·사진 LA 타임스 >


s04-untitled.jpg

부드럽게 익혀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는 영양이 풍부한 렌틸수프.


s04-untitled3.jpg

치킨누들 수프.


s04-untitled5.jpg

고소하고 달콤한 맛이 좋은 버터넛 스쿼시 수프.


s04-untitled4.jpg

컬리플라워 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