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방송의 인기 토크쇼 '레이트 쇼 위드 데이비드 레터맨'(Late Show With David Letterman)의 진행자 데이비드 레터맨(66)이 내년에 은퇴한다.

레터맨은 3일 스튜디오 녹화 도중 청중들에게 "녹화 직전 레즐리 문비스 CBS 사장에게 전화를 걸었다"며 "그에게 '그동안 감사했지만 나는 이제 은퇴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마 적어도 1년이나 그 정도 후일 거라고 생각한다"며 "아주 먼 미래는 아니고 2015년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말은, 나와 폴 셰퍼(토크쇼의 밴드 연주자)가 이제 결혼을 할 수 있다는 의미"라며 농담도 잊지 않았다.

레터맨의 은퇴 발표 소식은 녹화에 참여한 청중들의 트위터 등을 통해 먼저 퍼졌다. 문비스 CBS 사장도 이후 성명을 내고 레터맨의 은퇴가 사실임을 확인했다.

레터맨은 미국 심야 토크쇼의 상징과 같은 인물이다. 1982년 NBC '레이트 나이트'를 시작으로 32년간 쇼를 진행해 왔다. CBS에서 '레이트 쇼'를 진행한 것은 1993년부터다. 그는 지난해 CBS와 2015년 8월까지 계약을 연장했었다.

앞서 지난 2월엔 미국 인기 코미디언 제이 레노(63)가 22년간 진행해온 NBC 방송의 간판 토크쇼 '투나잇 쇼'에서 하차했다. 방송가에선 이 같은 간판 심야 토크쇼 진행자의 교체가 젊은 시청자 계층을 공략하기 위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레터맨이 은퇴를 밝힘에 따라 CBS가 그의 후임자로 누구를 낙점할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BS가 레터맨의 후임자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이 방송사 경영진이 케이블 채널 코미디 센트럴의 심야쇼 진행자인 스티븐 콜버트를 종종 후보로 거론했다고 전했다.

코미디 센트럴은 이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고 WSJ는 밝혔다.

신문은 레터맨의 쇼 이후에 방송되는 CBS의 또다른 심야쇼 진행자인 크레이그 퍼거슨이 후보 물망에 오를 가능성은 낮다고 이 방송사 경영진들이 전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letterman.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