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jpg
제2차 세계대전 종전을 축하하는 해병과 간호사의 키스 사진의 남주인공으로 알려진 글렌 맥더피가 자신의 사진을 들고 있는 모습.



제2차 세계대전 종전을 축하하는 해병과 간호사의 키스 사진의 남주인공으로 알려진 글렌 맥더피가 지난 9일 8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16일 보도했다.

'종전의 키스' 사진은 일본이 항복을 선언한 1945년 8월 14일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쏟아져 나온 인파 속에서 해군 복장의 남성이 간호사 복장의 여성을 끌어안고 키스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다.

유명 사진작가 앨프리드 아이젠스타트가 촬영한 이 사진은 미국 잡지 '라이프'에 실리면서 종전의 기쁨을 상징하게 됐다.

사진 속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은 여러 명이었지만, 2007년 맥더피의 얼굴 뼈 구조가 사진 속 남자의 것과 일치한다는 법의학자의 소견이 나오면서 맥더피는 유명인이 됐다.

사진에 찍혔을 당시 맥더피의 나이는 18세였으며, 사진 속 간호사와는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고 한다.

맥더피는 "종전 소식에 기뻐 거리로 나갔는데 한 간호사가 거리에서 함성을 지르던 나를 보더니 얼굴 가득 미소를 지었다"면서 "나는 곧바로 그녀에게 가서 키스했다"고 말했다.

맥더피는 종전 이후 아마추어 야구선수와 우체부로 일했다.

사진 속 여주인공인 에디스 셰인은 2010년 6월 20일 91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사진 속 간호사가 누구인지는 1970년대 말까지 알려지지 않다가 셰인이 사진 속 인물이 자신이라는 편지를 사진기자에게 보낸 뒤에야 밝혀졌다.

셰인은 간호사, 유치원 교사, 케이블TV 프로듀서 등으로 일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