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환자 사망률

다른 혈액형 2배


외상을 입어 구급차로 병원에 옮겨진 중환자의 사망률에서 O형 혈액형을 가진 사람이 다른혈액형의 사람보다 2배 이상 높다는 일본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도쿄의과치과대 다카야마 와타루 특임조교가 이날 구급의학 전문지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13~2015년 입원이 필요한 중상 외상으로 병원에 구급차로 실려 온 환자 901명을 분석한 결과 O형 환자의 사망률은 28%로, 다른 혈액형 환자의 평균 사망률 11%보다 높았다.

그는 O형 환자의 사망률이 특히 높은 이유와 관련해 O형 혈액이 다른 혈액형의 혈액에 비해 굳어지기 힘들어 대량으로 출혈하는 사례가 많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상처를 입어 혈관이 파열되면 혈액 중의 혈소판이 모여 상처를 메우게 되는데, O형 혈액의 경우 혈소판을 들러붙게 해 풀 역할을 하는 특정 단백질 성분이 다른 혈액형의 혈액에 비해 적어서 대량 출혈 사례가 많았을 것이라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