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방브랜드 남발

지식재산권 행사


아프리카 케냐와 탄자니아에 사는 소수부족인 마사이족이 '지식재산권 찾기'에 고심하고 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 마사이족이 자신들의 '브랜드'를 지키고 외국 회사들로부터 지식재산권 사용료를 받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사이 지식재산권 이니셔티브 트러스트'의 케냐지부 회장인 티아로로(52)는 다국적 회사들로부터 지식재산권을 인정받기 위해 변호사들을 고용했다.  주로 소, 양 등의 목축으로 원시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약 200만 명의 마사이족이 지식재산권 문제에서는 법적 수단을 강구하고 나선 것이다.

실제로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마사이족은 최근 '코이 클로딩'(Koy Clothing)이라는 영국 의류소매업체와 지식재산권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워싱턴의 한 지식재산권보호단체는 루이뷔통, 캘빈 클라인을 비롯한 전 세계 1천여 개 기업이 브랜드 개발에 마사이족 문화를 사용해왔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나 마사이족이 지식재산권을 제대로 행사할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마사이족을 모방한 브랜드를 가진 기업들이 얼마나 협조할지 불확실하고 마사이족이 소송에서 고유문화를 입증하는 작업도 만만치 않으리라고 보는 이들이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