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전역에 수배령
IS와 연계 가능성

독일 경찰이 베를린 시내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트럭 테러를 벌인 용의자를 튀니지 출신 난민 아니스 암리(24·사진)로 지목하고 유럽 전역으로 그의 행방을 쫓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독일 검찰은 암리가 검은색 머리에 갈색 눈동자를 갖고 있다고 밝히면서 현상금으로 10만 유로를 내거는 등 공개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당국은 암리가 이미 독일을 벗어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유럽연합(EU) 각국 수사기관과 협조해 추적하고 있다.
독일 언론에 따르면 범행에 쓰인 트럭 운전석 아래에서 그의 임시 체류증이 발견됐으며 튀니지 남부 타타윈에서 1992년 태어난 것으로 기록돼 있지만 가명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리는 서류상 2012년 이탈리아에 들어와 지난해 6월 독일에 입국했고 독일 정부의 임시 체류허가증을 받았다. 그러나 서류 위조 혐의로 한차례 조사를 받고 풀려난 뒤 추방유예 신분으로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부 장관은 의회에서 수사당국이 독일과 유럽 전역에서 암리를 쫓고 있다고 보고했다.
스테판 마이어 독일 상원의원은 용의자가 여러 개의 신분증을 사용했고 이슬람 근본주의 살라피스트와 관련된 혐의로 당국의 감시망에 있었던 인물이며 망명 신청이 거부된 뒤 추방유예 신분으로 머물렀다고 언론에 밝혔다.
독일 당국은 그가 극단주의 이슬람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와도 연계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럭테러범.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