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 축사도중 총격 받아
저격범은 터키 경찰...IS추종자 


안드레이 카를로프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가 19일 오후(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의 한 전시회장에서 괴한에게 총격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외신에 따르면 카를로프 대사는 이날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던 중 현장에 잠입한 괴한이 발사한 총을 맞고 쓰러졌다. 저격범은 메블뤼트 메르트 알튼타시라는 이름의 터키 경찰관이며, 현장에서 사살됐다.
목격자들은 알튼타시가 "알레포를 잊지 말라, 시리아를 잊지 말라. 우리는 지하드(이슬람 성전)를 추구하는, 선지자 무함마드를 지지하는 이들의 후예다"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전했다.  또 그는 "누구든 (알레포와 시리아에서) 이 압제에 관여한 사람은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너희는 안전하지 않을 것이다" "돌아가라" 등을 외쳤다. 이 같은 증언에 따라 터키 당국은 알튼타시가 알레포에서 수니파 반군세력을 몰아내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한 러시아 군사작전에 보복할 의도로 러시아대사를 저격한 것으로 추정했다.

러시아대사 피살.jpg
앙카라 전시회장에서 러시아 대사가 총을 맞고 쓰러져있는 가운데 저격범이 다른 참석자들을 향해 소리를 지르고 있다. 
러시아대사 피격.jpg
앙카라 미술전시회장에서 총격범이 러시아대사를 저격해 쓰러뜨린후 다른 참석자들을 향해 소리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