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우승컵.jpg
2일 저녁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미 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 7차전 경기에서 승리, 108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시카고 컵스의 테오 엡스테인(왼쪽) 사장이 우승 트로피를 조 매던 감독에게 전달하고 있다.<관련기사 S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