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에겐‘왜 대학에 가나’동기 부여
공부방법 터득·주요 과목 기초 다져야


대학입시는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명문대학의 합격률이 점차 낮아지고 UC 상위권 대학의 입학도 웬만큼 우수한 성적을 거두지 않고는 쉽지가 않다. 이제는 초등학교때부터 기초학력을 확실히 다지지 않고 중학교때부터는 본격적인 대입 플랜을 세우지 않으면 웬만한 대학의 입학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보면 된다. 또한 이젠 명문대학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자신의 전공과 커리어를 염두에 둔 대학진학 준비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는 시대이다. 대입 준비를 위한 항목을 초·중·고교별로 알아본다.


■ 대입은 조기 준비가 상책
대학 입시는 고등학교 때만 정신 차려서 준비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실제로는 초·중학교 때부터 기초를 쌓은 것을 고등학교 때 정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학생들이 대학 입시에 너무 연연해서도 곤란하지만 그렇다고 수수방관하는 자세로 제대로 준비를 하지 않는 것도 문제이다. 고등학생들의 대입 준비는 청사진을 세우고 플랜에 근거해서 차곡차곡 진행해 나갈 때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다.
9학년 때 기본을 잘 쌓으면 10학년, 11학년, 12학년 대학 입시 때까지 순조롭게 항해할 수 있다. 최소한 9학년에 이르기 전에 매해, 매 학기마다 어떻게 대처해 나가야 할지 플랜을 짜는 것이 목표 달성에 훨씬 유리하다. 

■ 초등학교 때 대입설계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자녀에게 대학 입시에 대한 부담을 지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초등학교 고학년 즉, 5학년 정도부터는 대입준비를 염두에 두고 교육을 시키는 것이 좋다. 공통학습기준의 도입으로 이젠 대입의 기초를 초등학교부터 제대로 쌓지 않으면 대입은 점점 힘들어 질 수 밖에 없다. 특히 명문대를 입학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위해 영재 프로그램도 수강하고 유명 사립 중·고교에 입학하기 위해서는 초등학교 때 기초를 단단히 해놓지 않으면 경쟁력을 갖추기가 쉽지 않다.

■ 중학교 때 대입설계
▲대학에 대해서 먼저 이야기한다.
대학을 왜 가야하는 지, 간다면 어느 대학을 진학하고 싶은지에 대해 윤곽을 잡을 필요가 있다. 자연스럽게 부모가 가지는 관심에 대해서 자녀와 이야기하고 전공과 커리어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볼 필요가 있다. 이때 과외활동에 대해서도 토론하며 좋아하거나 흥미 있는 것 중심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학과성적을 잘 받는다
명문대학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우수한 학과성적을 올려야 한다. 꼭 명문대학이 아니더라도 일단 자신의 관심분야에서 좋은 성적을 올려야 자신의 커리어에서 성공할 수 있다. 카운슬러와 대학 관계자들은 부모들이 적어도 자녀가 중학생 때 대학 진학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울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중학생 자녀들은 고등학교 때 수강해야 할 과목에 대한 준비도 사전에 마쳐야 한다. 중학교 때부터 기초를 다져 공부하는 방법을 터득해야 고등학교에서도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다. 
■ 9학년 직전 여름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진학할 때 학생들은 자신의 정체성과 진로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려한다. 따라서 고등학교 입학과 함께 좋은 친구를 사귀고 새로운 환경에 빨리 적응해 독립심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1. 캠퍼스 방문
초등학교나 중학교 때 대학교를 방문하기보다는 어느 정도 자신의 실력에 대한 평가도 할 수 있고 객관화시킬 수 있는 시기에 자녀를 데리고 대학을 방문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다. 대학 캠퍼스 방문은 고등학생이 될 아이에게 대학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주는 역할을 한다. 캠퍼스를 찾기 전 아이와 머리를 맞대고 어떻게 방문을 준비할지 진지하게 상의한다. 캠퍼스에서 강의실, 기숙사, 도서관, 레크리에이션 시설 등을 살펴보고 재학생 및 교직원에게 대학생활에 대해 궁금한 점들을 물어본다.

2. 대학 학자금을 미리 계산한다
대학에만 합격하면 학자금 문제는 어떻게 해서든 해결되겠지 하고 막연하게 생각하면 안된다.
즉 많은 학부모들과 자녀들이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바로 학자금 문제이다. 명문대학 혹은 드림스쿨에 입학허가를 받고도 학비문제로 인해 원하는 대학에 가지 못하는 경우가 흔히 발생하고 있다. 
요즘은 많이 나아졌지만 그래도 대학 학자금을 미리 계산해 보고 진학하려는 대학이 학자금에 후한 대학인지 여부를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대학으로부터 입학 허가서는 받았는데 제대로 학자금을 받지 못해 오퍼를 거절해야 한다면 이보다 안타까운 일은 없을 것이다.
■ 9학년 가을
1. 카운슬러를 만난다
9학년 한 해 동안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도록 격려한다. 목표를 정해야 학습 의욕이 생긴다. 이를 위해 카운슬러와의 상담을 통해 고교 졸업과 4년제 대학 진학에 필요한 과목들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다양한 커리어 옵션에 대한 정보를 얻도록 한다. 공립학교의 경우 학생 수가 너무 많아 카운슬러 만나기가 쉽지 않지만 인내심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 카운슬러 만나기가 쉽지 않을때는 개인적인 컨설팅도 고려해본다. 

2. 가능하면 어려운 과목을 선택하되 자신의 능력에 맞도록 한다
학생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좋은 성적이다. 활동이 많고 리더십이 좋아도 학교 성적이 좋지 않다면 명문대학 입학은 어렵다. 따라서 9학년부터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 성적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과목선택이다. 9학년 때 과목선택은 매우 중요하다. 9학년 때 결정한 과목들이 10, 11, 12학년 때 과목들 선택까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학과목 선정은 가능한 한 어려운 과목을 선택해야 한다. 9학년부터 honor 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면 택하는 것이 좋다. 10학년이나 11학년 때 AP과목을 들을 수 있게 9학년부터 과목 선택을 해야 한다. 수학은 algebra 2가 좋으며 외국어, 과학, 영어, 그리고 역사과목을 하나씩 듣는 것이 좋다. 


P1_p01-p_196.jpg

9학년 이후에 칼리지 엑스포에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다면 꼭 참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본보 칼리지 엑스포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강의를 경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