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 여름에 이 동네로 이사 왔는데

어느새 벌써 늦가을이다.

 

새로 이사 갈 그 동네는

볼거리도 먹거리도 많은

큰 도시라고 했다.

배울 것도 많으니

우물 안 개구리 신세

면하라 했다.

 

비키니만 입고도

부끄러움을 모르는 청춘들처럼

그저 여름이기에

혼자서도 보낼 수 있던 날 들이 가고

 

문득 둘러보니

아직도 난 독방 수감자 신세

낯설기만 한 이 동네의 가을이 더욱 쓸쓸하다.

 

열두 번에 두 번씩 계절은 갔고

햇살도 우리 동네 햇살과 같고

나무도 우리 동네 나무 같건만

여기는 아직도 남의 동네요.

 

꿈에라도 다시 한번

우리 동네에

마음 편히 두 발 뻗고

눕고 싶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