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가 햇살에 사라지듯 

화려한 만남은 이별에 스러지고 

우리의 존재와 계획은 

한 때 무성했을 뿐 

영원을 기약하지 않는다 


풀잎처럼 바람에 누웠다가도 

몸을 세워 삶을 두리번거리는 욕망은 

길 위에 나선 나그네의 등짐처럼 

늘 우리와 동행하고 있다 


붙박이 소유로부터 

떨어져 나오는 고통을 딛고 

일상에 마비된 영혼이 

훨훨 집착을 벗어날 때 

자유로운 인생길을 갈 수 있다 


밝은 빛은 짙은 그림자를 동반하고 

여러 개의 문을 지나는 것만큼 

우리는 매일 그렇게 작별을 하고 

이별을 통하여 삶을 바라보며 

석별 속에서 더 깊이 만나고 있다 


진정한 만남은 이별을 향해 열려 있고 

우리는 준비된 이별 속을 걸어갈 뿐이다




강이슬(시부문 대상 수상).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