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질 한 삶의 구덩이에

묻혀진 인생아

아침이 되어 시작한 것이

저녁이 되니 끝내야 하고

아침이 되어 시작한 것이

다시

저녁이 되니 끝내야 하는구나

매일의 일상이 반복되어

익숙해져 버린 형편없는 삶

어떤 소망이 있었는지

기억도 못 하고 버려졌나

습관처럼 다가오는

내일의 두려움만

가득히 채워지는 하루


미련한 삶의 굴레에서

찾고 싶은 작은 소망 한 조각

한 노인이 건네주던

작은 전단지에 숨겨진

거대한 복음의 메시지

무지한 삶의 자락에

던져진 구원의 기쁨은

이 못난 날 위해

십자가 못 박히신 주

요한복음 3장 16절을

가슴에 새기고

구원의 복음을 안고

내일의 희망만

가득히 채워지는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