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에 빠진 욥에게는 아내가 마지막 남은 위로요 소망이었을 것입니다. 남자들은 누구나 위기를 당하면 본능적으로 모성을 찿습니다.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마찬가지 인 것 입니다. 그 모성을 느끼게 하는 품이 어디입니까? 아내입니다. 남편들은 자기가 어려울 때 아내에게 기대려는 본능이 있습니다. 이럴 때 아내의 말 한마디가 남편을 살릴 수 있고 죽일 수도 있습니다. 

빈털터리가 되어 희망이 없거나 병들어 죽을 지경이 되도 아내의 진정한 위로만 있다면 그 남편은 절망하지 않습니다. 재기의 꿈을 가질 수 있습니다. 고통을 나누면 반으로 줄고. 기쁨을 나누면 배가 됩니다. 이 말은 부부 사이에서는 절대적인 진리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그 부인이 비록 홧김에 남편에게 퍼붓기는 했지만 그것이 욥에게는 상당히 큰 충격이 되었을 것입니다. 어떤 면에서는 욥의 순전한 믿음이 휘청거렸을지도 모릅니다. 진정한 아내라면 남편이 가진 믿음의 순전함을 공유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남편과 아내가 똑 같이 잘 믿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당신 남편의 믿음이 좋습니까? 그렇다면 당신의 믿음도 그와 같은 수준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남편이 어려울 때 고난을 함께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남편이 예수 바로 믿으려다가 사회에서 바보가 되면 아내도 함께 바보가 될 수 있어야 합니다. 남편이 의롭게 처신하려다가 손해를 보게 되면 그 고통을 함께 짊어 지려고 하는 아내가 되어야 합니다. 

예수 잘 믿어 돌아온게 뭐냐는 식의 현실주의자가 되면 안됩니다. 부부는 서로의 영혼을 해치는 사람이 되면 안됩니다. 욥의 아내 처럼 믿음의 순수성을 시험 당하는 시험 거리로 마귀에게 악용되면 안됩니다. 이런 면에서 우리는 욥의 아내를 동정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섭섭하다는 감정을 지울 수 없습니다. 

우리 중에 욥의 아내와 같은 사람이 한 사람도 없기를 바랍니다. 물론 당신의 남편이 욥처럼 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욥의 경우는 특별합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교훈 하시려고 하나의 본보기로 내놓으신 것입니다. 하루 아침에 10남매가 다 죽고 집안이 몽땅 망하고 병들어 죽음 문턱을 넘어가는 그런 극한 상황을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 하시지 않습니다. 그러나 만에 하나라도 당신의 남편이 실패할 수는 있습니다. 건강이 나빠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과거의 그 화려하고 아름다웠던 꿈이 한 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런 때 욥의 아내처럼 처신하면 안돕니다. 어떤 경우에라도 부부간의 믿음은 순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