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여집사 모임에서 이런 질문을 하였습니다. “에수님의 뜻을 받들기가 쉽겠습니까? 현재 남편 받들기가 쉽겠습니까?” 이구 동성으로 예수님 받들기가 쉽다고 대답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천만의 말씀입니다. 예수님의 뜻을 받들기는 너무 너무 어렵습니다. 사람을 섬기는 것은 행동과 말로 섬길 수 있습니다. 마음을 주지 않아도 받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우리 중심을 알고 계시기에 진실한 마음으로 받들어야 합니다. 사람에게 하듯, 적당히 하나님을 섬길 수 없습니다. 그토록 위대하시고 높으신 분과 함께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이겠습니까? 인간적인 노력이나 수양으로 불가능합니다. 하나의 길이 있습니다. 그것은 예수님의 별세에 함께 참여하는 길입니다. 

우리는 예수와 함께 죽고 함께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이 우리 대신 죽었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지금 이대로 살아서는 주님의 동반자가 될 수 없습니다. 주님의 뜻에 맟추는 것은 성품으로 맟추는 것이 아닙니다. 행동으로 맟추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되면 율법의 남편을 만나는 것입니다. 에수님의 말씀과 행동에 맟추려고 하면 또 스스로 정죄하고 탄식하며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과 함께 죽고 예수님과 함께 산 자만이 주님을 신랑으로 모시고 사랑받는 신부가 되어 별세의 행복을 누리게 됩니다. 

옛날에 어느 성숙한 여자가 시집을 갔는데 조그만 꼬마 신랑이 말도 듣지 않고 부엌으로 와서 누룽지나 달라고 조르니까 신랑을 번쩍 안아서 지붕 위로 내던졌답니다. 바로 그때 시어머니가 들어오자 며느리는 얼굴이 새까맣게 사색이 되어 ‘이제 난 죽었구나”하고 서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때 신랑이 지붕 위에서 점잖게 여보 호박을 큰 놈으로 딸까. 작은 놈으로 딸까? 그래서 위기를 넘겼습니다. 이후로부터 그 아내는 비록 어린 신랑이지만 잘 보살펴 주었다는 것입니다. 만약 지붕 위에서 신랑이 울면서 어머니에게 각시가 그랬다고 일러 바쳤으면 그며느리는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이제 우리들은 예수님에게서 배워야 합니다. 자기를 희생하여 자기 애인을 살려내듯 그 정신으로 행복한 가정을 이루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우리는 서로 상대가 좋은 남편이나 좋은 아내가 되어주기를 원합니다. 그런데 은혜의 남편이나 은혜의 아내가 되면 서로 은헤로운 사람이 되어 상대를 유익하게 하려고 자기를 희생합니다. 화와가 아담의 뼈와 살로 만들어져 아담의 성품을 소유한 것처럼 이제 우리는 예수님의 생명과 연합된 존재로 변화를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서로를 살려주는 은혜로운 남편과 아내가 되어 행복하게 살 것입니다. 예수님은 율법을 폐하시기 위하여 죽으시고 우리를 은혜의 법 안에서 살게 하셨습니다. 이 법이 사랑의 법이요. 성령의 법입니다. 서로 부족을 채워주고 허물을 덮어주고 격려하여 주면서 아껴주는 사랑의 법입니다. 

부부가 예수님께 이것을 배우고 본 받으면 행복한 가정이 될 수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권면 했습니다. “남편들이여.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셔서 당신의 몸을 바치신 것처럼 자기 아내를 사랑하십시오. 그리스도께서 물로 씻는 예식과 말씀으로 교회를 거룩하게 하시려고 당신의 몸을 바치셨습니다. 그것은 교회로 하여금 티나 주름이나 그 밖의 어떤 추한 점도 없이 거룩하고 흠없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당신 앞에 서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남편된 사람들은 자기 아내를 제 몸같이 사랑해야 합니다. 교회를 흠이 없게 하려는 예수님처럼 남편들은 자기 아내를 흠이 없도록 보호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