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에이전트' 등 수상경력 다양




19년간 애틀랜타에서 부동산 전문인으로 일해온 윤종숙 대표는 집은 내관, 외관, 구도, 색감 등 모든 예술적 가치들이 결집된 미술품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거주자에게 편안함을 줄 수 있는 색감, 장점은 살리고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인테리어 소품들, 그리고 그 소품들의 배치, 답답해 보이지 않을 수 있는 구도 등이 잘 맞아떨어져야 거래 시 구매자도, 판매자도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윤대표는 ARA(Atlanta Realtor Association)으로부터 2005, 2006년 가장 주택 거래가 활발했던 시기에 거래 성사량 1, 2위로서 상을 수여 받은 적 있으며 2015년 회사 내 탑 에이전트로서 상을 수여 받는 등 각종 수상 경력이 다분한 베테랑 에이전트다.

윤대표는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어떤 한 집을 거래하는 것보다 그 집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서 거래가 이뤄질 수 있는 집으로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거래 시 고객의 집을 내 집처럼 대하는 이러한 생각이 내가 여러 번 수상할 수 있었던 비결이라고 밝혔다.

또 윤대표는 직접 판매자의 자택을 방문하여 인테리어, 소품 혹은 가구의 배치 등을 직접 조언해주어 구매자, 판매자 모두에게 최상의 만족도를 선사한다이인락 인턴기자

윤종숙 부동산1.JPG
윤종숙 부동산.
윤종숙 부동산2.JPG
윤종숙 부동산 전문인

윤종숙 부동산3.JPG
윤종숙 부동산 전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