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연방국무부 장관이 12일 북한 핵·미사일 도발 위기와 관련해 “전제조건없이 기꺼이 북한과 첫 만남을 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 확인 또는 핵·미사일 도발 중단 등 북·미 대화를 위해 기존에 내걸었던 조건을 일단 접어두고 협상 착수를 위한 무조건적 회동에 나설 수 있다는 파격적 제안이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주최한 ‘환태평양 시대의 한·미 파트너십 재구상’ 토론회 에서 “우리는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되면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냥 만나자. 당신(북한)이 원한다면 우리는 날씨 얘기를 할 수 있다”며 “사각 테이블인지, 둥근 테이블인지에 흥미를 갖는다면, 그것에 관해 얘기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그리고나서 우리는 어디로 나아갈지를 다룰 로드맵을 펼칠 수 있다”며 “(핵·미사일) 프로그램들을 포기해야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미가 미리 의제를 정하지 말고 가벼운 형식으로라도 첫 대화를 시작하고, 점차 북핵 등 심도있는 의제를 테이블 위에 올리자는 새로운 제안이다.

그는 “김정은은 아버지, 할아버지와는 확실히 다르다. 우리는 김정은과 대화하는 것이 어떠한 것일지 모른다. 나는 상대가 누군지 알아야 한다. 그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아야 한다”며 본격적인 협상에 앞서 상대를 탐색하기 위한 대화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또 “첫 폭탄이 떨어질 때까지 외교적 노력들을 계속할 것”이라며 “북한은 (지금과는) 다른 선택을 하기를 원한다는 관점을 갖고서 대화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며 한반도 비핵화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