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2주 새 타운 내 6개 식당 불합격

식품저장온도위반∙손씻기 단골 지적 

책임자 규정숙지 미흡도 많이 지적돼

11월 말부터 최근 두 주 사이 둘루스 및 스와니 한인식당들이 연이어 헬스 인스펙션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아 바쁜 연말연시 한인 식당가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본보가 귀넷카운티 헬스 인스펙션 웹사이트에 게시된 식당 위생검사 보고서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한인타운 식당 가운데 최소 6개가 70점 미만의 불합격(Unsatisfactory)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불합격 받은 각 한인식당들의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거의 공통적인 위반사항이 나타나고 있어 식당업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우선 업주 혹은 매니저(PIC)의 관리감독 소홀 및 종업원의 위생교육 미비가 지적됐다. A식당의 경우 책임자가 식당운영 규정 전반과 종업원 위생정책에 대한 지식을 잘 숙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B식당에서는 주방 종업원이 위생모자를 착용하지 않고 근무하고 있었으며, 상당수 식당에서 종업원이 마시는 음료와 종업원 물품 등이 별도의 지정된 구역이 아닌 음식준비 구역에서 발견됐다.

인스펙션시 검사자들이 자주 보는 사항은 냉장 저장식품과 보온음식의 규정 온도, 가열된 음식의 냉각, 냉각방식, 조리사의 손 씻기, 맨손 음식제조 금지 등인데 이번에 불합격한 식당들의 거의 모두에서 이 문제들에 대한 지적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식당 책임자들은 식품위생법에 대한 자세한 연구와 교육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씻은 야채나 과일을 보관할 때 덮개를 사용하지 않은 사례, 씻지 않은 야채나 과일을 고기나 음식 위에 보관하다 적발된 사례, 각종 육류를 종류별로 보관하지 않은 사례, 1회용 장갑의 여러 번 사용한 사례 그리고 배추를 자르기 전 씻지 않거나 조리된 음식의 적절한 시간 및 온도 내 보관 위반 사례도 단골로 지적됐다.

귀넷카운티 한 위생검사관은 “모든 씻지 않은 야채와 과일은 씻은 야채와 과일 아래 쪽에 보관해야 한다”고 밝혔다.

C식당의 경우 소스에서 곤충이 발견됐으며, 식당 전역에서 설치류의 배설물이 발견되기도 해 페스트 콘트롤 실시를 명령 받기도 했다.

또한 적절한 주방용기(Utensils)를 사용하지 않은 곳도 있었다. 간장이나 옥수수를 푸는 용기를 그릇으로 사용하다 지적받은 식당도 있었다. 그리고 사용하는 각종 조미료, 화학 세정제 등에는 반드시 영어로 된 라벨을 부착해야 하는 데 이를 이행하지 않은 곳이 대부분이었다.

조리 시 주방의 앞뒤 출입구를 열어놓고 작업을 하다 적발된 곳도 있다. 곤충의 출입 등을 예방하기 위해 문을 꼭 닫고 작업을 해야 한다. 라이터도 주방 조리구역이 아닌 다른 곳에 보관해야 한다. 

식당 위생검사는 90점 이상 A, 80점 이상 B, 70점 이상 C로 표기되며, 69점 이하는 U(불합격)로 표기된다. 모 한인 바비큐 식당의 경우 위생검사 연속 불합격 이후 외국인 손님이 급감한 것으로 알려져 식당의  위생상태는 경영 및 수익과도 직결돼  업주들의 철저한 위생 점검과 개선이 시급히 요청된다. 조셉 박 기자

둘루스 모 식당 위생검사표.jpg둘루스 모 식당 위생검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