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 사망.. 7명 부상 


테네시 내쉬빌의 한 교회에서 24일 오전, 총격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최소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총격사건은 내쉬빌 남동쪽 약 10마일 거리의 앤티오크에 있는 버넷 교회에서 발생했다. 2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주차장에 있던 여성에게 먼저 총격을 가했고 이 여성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은 이어 교회 내부로 진입, 총격을 가해 최소 6명이 병원으로 후송됐다. 
교회 목사도 흉부에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교회 안에는 50명 이상의 예배자들이 있었으며 부상자의 대부분은 60대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회 관계자가 저지하는 과정에서 범인도 스스로 총격을 가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교회 관계자는 교회 안으로 진입하던 범인에게 소화기 등으로 맞서다 총기로 머리를 가격당해 부상했으며 이후 자신의 차량에서 총기를 꺼내 또 다시 저지에 나섰다. 현지 경찰은 범인의 구체적 신원과 범행 동기 등을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