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개솔린 터보 등 3개 모델  최고급 내장
4.7초만에 시속 100 Km… 스포츠형 버금
카카오 인공지능 플렛폼 내비 작동도 척척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중형 세단 ‘G70’을 대중에 공개했다.
지난 1일 언론 사전공개 당시 황정렬 제네시스PM센터 전무가 공식적으로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 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 아우디 A4 등이 주요 경쟁 차종”이라고 밝힌 만큼, 향후 G70이 시장에서 이들과 겨뤄 어느 정도의 성적을 거둘지 주목된다. 제네시스는 이날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 내 디자인센터에서 G70 공식 출시 행사를 열었다. 본격적인 판매 개시 시점은 한국서 지난 20일 시작됐다.


제네시스에 따르면 G70 외장은 ‘역동적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강조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상징인 변형된 육각형 모양 ‘크레스트 그릴’이 앞면 중앙에 큼직하게 자리 잡았고, 그릴 내부는 유광 크롬 소재의 그물망(메시 패턴)으로 채워졌다. 헤드램프는 기본적으로 제네시스 G80과 큰 차이가 없지만 좀 더 램프 양 끝이 치켜 올라갔고, 헤드램프 안쪽으로 얇은 두 줄의 LED 주간주행등(DRL)이 들어갔다.
비교적 긴 후드(엔진룸 덮개)와 짧은 프런트 오버행(범퍼부터 앞바퀴까지), 약간 위로 들린 트렁크 끝단, ‘하키 스틱’ 형상의 크롬 창문 몰딩, 트렁크까지 완만하게 이어지는 지붕 윤곽선(루프 라인) 등도 날렵한 인상을 준다. 차 내부 역시 퀼팅(누빔) 형태의 시트와 가죽 도어 트림, 천연 나파가죽 시트, 센터페시아 다이얼 형태 스위치 등으로 꾸며 ‘고급스러움’을 부각했다.
G70은 3.3 개솔린 터보, 2.0 개솔린 터보, 2.2 디젤 등 3가지 세부 모델로 판매된다. 특히 제네시스 브랜드로서는 처음 ‘디젤 엔진’ 모델이 추가됐다. 개솔린 2.0 터보 모델에는 최대출력 252마력(ps), 최대토크(회전력) 36.0kgf·m의 2.0 T-GDI 엔진이 실렸다. 디젤 2.2 모델의 엔진은 2.2 e-VGT로, 202마력(ps)의 최대출력과 45.0kgf·m의 최대토크를 낼 수 있다. 
특히 3.3 개솔린 터보 모델은 ‘G70 스포츠’라는 별칭으로 소개되는데,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도달 시간) 4.7초와 최대 시속 270㎞의 강력한 주행·동력 성능을 갖췄다. 터보 모델 3.3 T-GDI 엔진의 최대출력과 최대토크는 각 370마력(ps), 52.0kgf·m 수준이다.
G70은 부드러운 운전과 승차감을 위해 전자제어 서스펜션(ECS),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R-MDPS) 등을 사용했다.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를 적용해 눈길·빗길 등 미끄러운 길에서도 빠르고 안정적 주행이 가능하고, ‘다이내믹 토크 벡터링 시스템’으로 곡선 구간에서의 차체 제어 능력도 키웠다.
다양한 안전·편의 장치도 탑재됐다. 동급 최다 수준인 9개의 에어백, 차와 사람은 물론 자전거까지 감지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장치, 보행자와 충돌할 경우 후드를 자동으로 들어 올려 보행자 충격을 줄이는 액티브 후드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 경고(BCW),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 안전·주행지원 기술(ADAS)이 대거 적용됐다.
편의 장치로는 제네시스 EQ900에 처음 장착된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운전자 체형에 따라 시트·스티어링휠·사이드미러 등 위치를 자동 조정), 어라운드뷰 모니터(AVM), 8인치 광시야각 스크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을 갖췄다.
G70 운전자는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를 기반으로 운전자가 목적지를 말하면 스스로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표시하는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도 이용할 수 있다.
모델별 판매가격은 ▲개솔린 2.0 터보 3,750만~4,295만원 ▲디젤 2.2 4,080만~4,325만원 ▲개솔린 3.3 터보 모델 4,490만~5,180만원 선으로 책정됐다.
제네시스는 G70 판매 목표를 연내 5,000대, 연간 1만5,000대로 잡았다. 이를 통해 엔트리급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서 동급 판매 1위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G70은 평일에는 거리에서 시선을 모으는 럭셔리 세단으로, 주말에는 다이나믹한 주행을 즐기는 고급 스포츠 세단으로서 고객에게 큰 만족 선사할 것”이라며 “외산 경쟁 모델들과 당당히 겨룰 만한 압도적인 고급감으로 중형 럭셔리 세단 시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G70은 중동, 러시아 호주 등 해외 시장에서 내년 초에 출시되며 북미 시장에서는 내년 3월께 첫선을 보인다.
지난 2015년 11월 ‘글로벌 럭셔리 자동차’를 표방하며 출범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 출시로 초대형(EQ900), 대형(G80) 세단에 이어 중형차 모델 시장에까지 진출했다. 제네시스는 2021년까지 대형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 등 3개 모델을 추가, 모두 6가지 모델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다.
제품 확대와 더불어 마케팅과 고객 서비스도 강화한다. 
우선 G70을 전시하고 시승 행사를 진행하는 컬러풀 쇼룸을 전국 각지에서 운영한다.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 이어 제네시스 전 라인업을 경험해볼 수 있는 전용 전시관을 올 하반기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 추가로 열 계획이다.


2017092201010006165.jpg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지난 15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 내 디자인센터에서 중형 세단 ‘G7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차량을 첫 공개했다. 모델들이 제네시스 ‘G70’을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