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J,아태계 투표성향 조자

지난 8일 대선 투표에서 한인을 포함한 아시아계 유권자들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압도적으로 지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태평양계 시민참여기금이 선거 후 전국적으로 한인 300명을 포함한 2,391명의 아시아계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성향 조사에서 한인 응답자의 65%가 클린턴에, 30%가 트럼프에 표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AJ)에서 공개된 이번 조사 결과 조사 대상 아시아계 유권자 전체적으로는 클린턴 지지율이 75%, 트럼프 지지율이 19%로, 한인들의 트럼프 지지율은 다른 아시아계보다는 높았다.
한인들의 클린턴 후보 지지율이 트럼프 후보 지지율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은 트럼프의 한국 안보 무임승차론과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검토 주장 및 반 이민정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른 아시아계 유권자들도 클린턴 후보 지지율이 인도계 87%, 필리핀계 78%, 베트남계 74%, 중국계 69%, 일본계 64% 등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 내 아시아계 유권자의 힐러리 지지도는 79%로 조사됐다. <예진협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