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한인 경로회관 방문
한인 어르신에 곰탕 400인분 대접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방문을 동행 중인 부인 김정숙 여사는 20일 퀸즈 플러싱에 위치한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한인경로회관을 방문해 한인 노인들에게 직접 음식을 대접했다.
김 여사는 이날 플러싱의 한인 식당에서 주문한 곰탕 400인분과 함께 한국에서 직접 담가 대통령 전용기에 실어 공수해온 김치와 깍두기, 간장게장을 한인 노인들에게 전했다. 
김 여사가 간장 게장을 직접 만들어 뉴욕까지 가져온 것은 동포들이 가장 먹고 싶어하는 음식 중 하나인 데다 현지에서 쉽게 구하기 힘들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는 간장게장을 현지까지 운반할 때 물러질 수 있어 특별히 돌게로 게장을 담갔고, 별미로 새우도 게장에 넣었다. 
김 여사는 “두 눈에 가득한 애틋함으로 조국이 잘 되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살아오신 어르신들이 눈에 어른거려 워싱턴에서도 시니어센터를 먼저 찾고, 뉴욕에서도 여기 플러싱의 어르신들부터 뵙고 싶었다”며 “마침 추석 명절을 앞두고 뉴욕에 온 만큼 꼭 동포 어르신을 찾아뵙고 싶었다”며 “고국의 정을 어떻게 전할까 고민하다가 따뜻한 밥 한 끼가 제일 좋을 것 같았다”고 방문 소회를 밝혔다



김정숙.jpg

김정숙 여사가 20일 KCS 플러싱 경로회관을 방문해 회관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한인들의 환영인사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TK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