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기(사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임기(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일 퇴임했다. 
주 이사장은 이임식에서 “재외동포 가운데 귀화자와 조선족, 한인 입양인, 탈북자 등도 동포의 외연으로 끌어안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재외동포센터 설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1972년 외무부에 입부해 30년 넘게 직업외교관으로 근무한 그는 2013년 3월부터 박근혜 정부의 첫 외교안보수석을 지내다가 지난해 7월1일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주 이사장의 후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26~29일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조진우 기자>



주기철.jpg